youtube naver_tv naver_post kakao_tv kakao_story kakao_plus facebook brunch

사랑니 뽑을 때 주의사항은?

   이재성 기자   2018-02-28 16:18
▲출처=픽사베이

가지런히 정돈된 치열을 갖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사랑니는 골칫거리로 여겨진다. 이것은 사랑니가 입안 공간을 차지하여 치열을 흐트러뜨리기 때문이다.

사랑니는 일반적으로 세 번째로 난 어금니를 가리키는 말이다. 전문용어로는 제3대구치라고 한다. 영구치 중 가장 깊숙한 곳에 자리 잡다 보니 올바르게 형성되고 자라는 예도 있지만,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잦다.

사랑니 빌치 시 진통제나 마취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사랑니를 뽑는 과정을 쉽게 생각하는데 몇 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매복 사랑니, 반드시 치과에서 발치해야

사실 사랑니 발치는 신경 손상의 가능성이 있는 고위험군의 수술이다. 그런데 일부 사랑니는 잇몸에 갇혀 더욱 수술을 까다롭게 만든다. 이는 팽창과 통증을 유발하기도 하는데 이를 매복 사랑니라고 한다.

어떤 경우는 부분적으로 잇몸과 치아 사이에 박테리아가 축적돼 잇몸병을 일으킬 수 있다. 염증과 더불어 악취가 나며 사랑니 붓기를 일으키고 이러한 증상으로 턱을 움직이기 불편한 증상까지 올 수 있다. 또한, 치아가 똑바로 나지 않으면 사랑니를 추출하지 않으면 치석이 생길 수 있다. 치아를 청소하기 어려워지기 때문에 기타 잇몸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별히 불편함이 없어도 치아미백이나 치아교정을 위해 치과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사랑니 발치는 치과 실비보험의 대상이기 때문에 불편함이 느껴진다면 즉시 치과를 찾아가도록 하자.

[팸타임스=이재성 기자]

베스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