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방탄소년단이 엑소에 밀린 이유 "대형 기획사 아니라서?" 2018 SBS 가요대전 엔딩 논란
신빛나라 기자
수정일 2018-12-27 11:01
등록일 2018-12-27 11:01
▲'2018 SBS 가요대전'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사진=ⓒ'2018 SBS 가요대전' 방송 캡처)

2018 SBS 가요대전의 엔딩 무대가 연일 논란이 되고 있다.

2018 SBS 가요대전 시상식에서 엔딩 무대를 방탄소년단이 아닌 엑소가 꾸몄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명실상부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각종 2018 연말 시상식에서 상을 휩쓰는가 하면, 한국인 최초로 빌보드 2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남자 아이돌 그룹인 방탄소년단이 시상식의 대미를 장식하는 엔딩 무대의 주인공이 되지 못한 것에 대해 수많은 팬들이 의문을 표했다.

▲'2018 SBS 가요대전'에 출연한 엑소 (사진=ⓒ'2018 SBS 가요대전' 방송 캡처)

이 같은 상황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기획사의 힘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엑소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는 국내에서 이른바 가장 잘나가는 대형 소속사이기 때문이다. 수많은 네티즌들은 "방탄소년단이 엑소에게 밀리는 건 대형 기획사가 아니라는 것 뿐"이라며 이 같은 추축에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리더 RM을 비롯해 방탄소년단 제이홉·뷔·정국·지민·진·슈가로 구성돼있는 남자 아이돌 그룹이며, 2018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 노래 '상남자', 'DNA', '불타오르네' 등을 열창해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팸타임스=신빛나라 기자]

신빛나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