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광희 매니저 '전참시' 첫방부터 일진 논란? "매니저 보다 방송인".. 당시 유시종 피해자 "귓불 찢어져"
정지나 기자
수정일 2018-12-27 09:30
등록일 2018-12-27 09:30
▲황광희(왼)와 황광희 매니저(오) (출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방송인 황광희가 전역 후 매니저 유 씨 문제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황광희 매니저 유 씨가 일진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광희 매니저의 일진설을 주장하는 피해자는 '전지전 참견 시점(전참시)'에 출연 중인 광희 매니저가 의정부에서 잘 나가는 일진이었다며 "지나가다가 레슬링 기술을 당하고 귓불이 찢어지기도 했다... 지금에 와서 맞은 증거가 있는 것도 아니고 증거라고는 내 서러운 기억들뿐인데 그 마저도 원래 떄린 놈은 기억 못하고 맞은 놈만 기억한다"고 장문의 글을 남겼다. 황광희 소속사는 이에 해명했지만 해명이 나오자 마자 피해자는 다시 한 번 글을 올리며 황광희 매니저 유 씨에게 전참시 하차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사과는 하라고 요구했다.

'전참시'에서 황광희의 제대를 알뜰히 챙겨주고 케이크까지 마련했던 광희 매니저의 모습과는 다른 당사자의 증언에 네티즌들은 '전참시'에서의 광희 매니저의 모습을 다시 보기 시작했다.

네티즌들 중 일각에서는 "첫방보는데 매니저보다 방송인 될라고 하는거 같더만", "방송보니, 광희 끌고 사진 찍어주겠다고 나서는 매니저보고 인성글러보이더라. 주변에서 일진이라고 증언하는것도 있고. 무엇보다 튀려고 안달하는게 매니저 같지 않더라." 등 '전참시'에서의 광희 매니저의 행동에서부터 현재 논란의 조짐이 보였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팸타임스=정지나 기자]

정지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