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드라마 '남자친구' 26일, 27일 결방 확정! 27일 단막극 '진추하가 돌아왔다' 편성...드라마판 '보헤미안랩소디' 관심↑
이다래 기자
수정일 2018-12-26 20:00
등록일 2018-12-26 15:00
▲26, 27일 드라마 '남자친구'가 결방한다(사진=ⓒtvN)

수목드라마 tvN '남자친구'가 26, 27일 연속 결방한다. 대신 오늘(26일)에는 '남자친구 몰아보기' 편으로 7, 8회 재방송이 방영된다.

오는 27일에는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19-진추하가 돌아왔다'가 방송된다. 최귀화, 신은정 주연의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 진추하가 돌아왔다'는 40대 중년이 된 남자가 어린 시절의 팬심과 다시 마주하면서 24년 만에 돌아온 그녀에게 가기로 결심한 이야기를 줄거리로 한다. 해당 단막극은 드라마판 '보헤미안 랩소디'로 언급되며 벌써부터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진추하가 돌아왔다' 최귀화(사진=ⓒtvN)

극중 최귀화는 가족을 위해 본인을 희생하며 살아가던 와중 돌아온 어린 시절의 옛 가수를 통해 자신을 돌아보고 사랑하게 되는 헌식 역을 연기한다.

한편 16부작 드라마 남자친구는 후속으로는 내달 1월 이동욱, 유인나, 신동욱 주연의 '진심이 닿다'가 방영된다.

[팸타임스=이다래 기자]

이다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