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업비트, "투자자들 싹다 속았다" 현실적으로 지급 불능은 아냐…시세 조작 봇 프로그램 등 확보
유화연 기자
수정일 2018-12-21 13:00
등록일 2018-12-21 13:15
▲비트코인(사진=ⓒGetty Images Bank)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 임직원 3명이 허위 잔고를 부여해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9월부터 가짜 계정을 만들어 시세를 높이기 위해 거래를 조작해 허수주문과 가장매매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거래액을 부풀려 투자자들을 참여시키는 방법을 사용했으며 2만명이 넘는 회원에게 비트코인을 팔아 수익을 챙겼다.

검찰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조작 문서와 봇 프로그램 등이 발견됐으며 검찰은 현실적인 지급불능 사태가 발생하지 않았고 인지도가 높은 대형 거래소로서 정상 운영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 기소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팸타임스=유화연 기자]

유화연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