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서울 37도 대구 38도, 전국에 폭염 특보…'폭염 대처 요령은?'
이은성 기자
수정일 2018-07-24 14:35
등록일 2018-07-24 14:35
▲폭염 경보(출처=게티이미지뱅크)

현재 전국이 무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7도, 대구 38도 그 밖의 지역은 33~36도까지 오를 전망이다.

한반도에 기록적인 폭염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정부가 폭염대책을 수립해 대비하고 있지만, 장기화되는 폭염에 대해 특별재난 수준으로 인식하고 관련 대책을 다시 꼼꼼하게 챙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폭염은 언제까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폭염 대처 요령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을 때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많이 마시되 너무 달거나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 주류 등은 마시지 않으며 창문이 닫힌 자동차 안에 노약자나 어린이를 홀로 남겨두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 동이 불편한 고령, 독거노인, 신체허약자, 환자 등은 외출을 삼가고 이들을 남겨두고 장시간 외출 시에는 친인척·이웃 등에 보호를 의뢰하는 것이 좋다.

▲폭염 대비 행동요령(출처=게티이미지뱅크)

폭염 사망률 높은 시·군은?

폭염 사망자가 최다 발생한 광역 지자체는 불명예스럽게도 경북이 꼽혔다. 건국대 환경공학과 선우영 교수팀이 지난 15년(1998〜2012년) 간 폭염 사망자를 연도별·월별·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폭염 사망자수가 최다인 광역 지방자치단체(시·도)는 경북 51명. 경남 46명, 경기 37명, 전남 34명, 서울 30명이 뒤를 이었다.

또 시·군·구 등 기초 지방자치단체 중에서 같은 기간 폭염 사망자가 가장 많은 곳은 경남 합천군, 전북 정읍시, 대구 서구 등 각각 5명이었다. 인구 대비 폭염 사망률이 높은 시·군·구는 경남 의령군, 경남 합천군, 전남 장흥군, 경북 성주군 등으로 주로 농촌지역에 밀집됐다. 또 전체 폭염 사망자의 65%가 60세 이상 노령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폭염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모르지만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을 때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장시간 외출 시는 친인척·이웃 등에 보호를 의뢰하는 것이 좋다.

[팸타임스=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