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록시땅 제품 체험 가능한 '션샤인 컨셉 스토어' 오픈
이정철 기자
수정일 2018-07-18 18:06
등록일 2018-07-18 18:06

단순히 좋은 제품을 만들어 고객에게 판매하는 것을 넘어 소비자들이 경험과 체험을 통해 브랜드의 가치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브랜드들이 늘어나고 있다.

프랑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L'Occitane)'은 이러한 고객 경험 중심의 브랜드 철학을 세계적인 트렌드로 이끌어 온 브랜드이다. 1970년대 프랑스 프로방스에서 탄생한 이후 제품의 생산부터 제조, 판매까지 자연을 중시하고 고객의 경험과 체험을 브랜드의 핵심 가치로 삼아온 결과 현재 전 세계 90여개국에 3천여 매장을 보유한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했다.

브랜드 가치 실현을 위해 국내외에서 자연과 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알리고 개발도상국 여성들과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해 다양한 캠페인을 벌여온 록시땅은 또 하나의 핵심 가치인 '고객 경험(customer experience)'을 확대하기 위해 2017년부터 컨셉 스토어를 선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매장이 바로 2017년 12월 프랑스 파리의 샹제리제(Champs-Élysées) 거리에 오픈한 플래그십 스토어다. 디저트계의 피카소로 불리는 '피에르 에르메(Pierre Hermé)와 함께 샹제리제에 1만 평방 피트 규모의 컨셉 스토어를 오픈했다.

매장에는 록시땅의 모든 뷰티와 웰빙 제품들은 물론 록시땅 제품들의 핵심 원료 중 하나인 에센셜 오일 증류소가 갖춰져 있어 록시땅의 제품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 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커피와 칵테일 바, 피에르 에르메의 마카롱 진열대가 갖춰져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유명한 피에르 에르메의 디저트 쉐프 팀이 마카롱을 만드는 제조 과정을 현장에서 지켜볼 수 있으며, 커피와 마카롱을 맛볼 수 있다.

각국에서 각각 다른 컨셉으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는 두 번째 대표 매장이 바로 2017년 12월 영국 런던의 리젠트 스트리트에 오픈한 스토어이다. 파리 플래그십 스토어에 이어 리젠트가의 매장에도 피에르 에르메의 마카롱이 전시되어 있으며, 이 매장은 런던 도심 한복판에 현대적인 프로방스 풍경화를 만들어 낸다는 컨셉으로 꾸며졌다.

매장은 따뜻한 색감과 조명, 꽃과 식물들로 채워졌으며 매장 내에서 클렌저와 스크럽 제품들을 직접 사용해보고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제품 포장 요청시 리본에 원하는 메시지와 이름을 프린팅하여 선물을 포장 해주는 맞춤형 포장 서비스도 경험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새로운 컨셉의 록시땅 스토어를 오픈했다. 서울 여의도의 IFC몰에 오픈한 록시땅 선샤인 컨셉 스토어(sunshine concept store)는 프랑스 남부 프로방스의 황금빛 햇살을 담은 인테리어 컨셉으로 누구나 매장을 둘러볼 수 있도록 문이 없는 개방형 매장으로 설계됐다.

브랜드의 모든 제품들을 자유롭게 체험해 볼 수 있으며 매장 내에 프로방스 분위기의 개수대가 구비되어 클렌저 제품들도 매장에서 바로 사용해볼 수 있다. 기프트 아뜰리에는 원하는 향과 기프트 태그, 리본, 카드를 직접 골라 고객이 원하는 선물 포장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두피&헤어 전문 컨설팅 공간에서 두피와 헤어 상태 진단 및 관리 방법을 상담 받을 수 있으며, 스타필드 코엑스 록시땅 부띡은 프로방스 가든을 옮겨 놓은 듯한 디스플레이로 고객이 매장에서 원료를 직접 만져보고 향을 느낄 수 있다.

한편 자연과 고객의 경험을 브랜드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는 록시땅은 파리, 런던 서울에 이어 각국의 고객 성향과 트렌드에 맞춰 고객들이 더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색다른 컨셉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해 나갈 예정이다.

[팸타임스=이정철 기자]

이정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