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재택근무 직원 감시용 소프트웨어 설치, 사생활 침해 논란
김준호 기자
수정일 2020-05-22 13:42
등록일 2020-05-22 13:42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를 도입한 기업들이 재택근무 근로자를 감시하기 위한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경우가 늘었다.  

기업 생태계 및 소프트웨어 문제 발견 전문업체 겟앱(Get App)의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3.3%가 모니터링을 사생활 침해라고 간주했으며 38.7%는 모니터링은 특별한 사건을 위해 사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단 18%만 회사를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9.4%는 필수적이지 않지만 좋은 선택이라고 답했다. 72%는 내부 통신 툴에서 직원들의 대화를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부 채팅 툴에서 직원 대화 모니터링 빈도를 묻는 질문에 47.2%는 “자주”라고 답했으며 31.2%는 “때때로”, 16%는 “거의 없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5.6%만 “단 한 번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직원 대화 모니터링의 주요 원인을 묻는 질문에 29.7%는 직원 생산성을 감시하기 위해서, 24.6%는 직원이 회사 통신 정책을 준수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내부 채팅을 위해 주로 사용하는 툴에는 29.5%는 구글 행아웃, 21.4%는 스카이프 또는 스카이프 포 비즈니스, 15.6%는 슬랙을 언급했다. 회사가 사용하는 또 다른 앱으로는 마이크로 소프트팀(12.7%)과 왓츠앱(12.1%), 페이스북(5.8%), 야머(2.3%) 등이 있었다.

 

 

테라마인드(Teramind)의 이삭 코헨 부회장은 고용주들이 직원의 사생활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직원의 사생활 보호 권리를 무시한다면 법적 영향을 초래할 수 있으며 신뢰가 깨지고 그 외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근로자들은 자신이 감시받으며 신뢰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고 기업 문화를 파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잉글리쉬 블라인드(English Blinds)의 존 모스 CEO는 수많은 고용주들이 자동 반사처럼 감시 프로그램에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기업에서는 근로자들이 감시받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생산성을 강화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즉, 고용주들은 직원들이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찾아보려고도 하지 않는다. 게다가, 감시 소프트웨어 상품은 고용주와 근로자의 관계를 망가뜨려 근로자가 사측을 신뢰할 수 없게 만든다. 즉, 이 같은 상품은 장기적으로 장점보다 단점이 더 많이 발생하게 만들 수 있다.

산업 심리학자 맥 쿼타론 박사는 “회사를 신뢰하고 있다면, 조직이 올바른 일을 하고 있다고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회사를 신뢰하지 않는다면 고용주가 자신을 해고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팬데믹으로 인해 마지 못해 재택근무로 전환하면서 감시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 쿼타론 박사는 “고용주들이 직원들에게 가능한 자율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모니터를 한다면 그 이유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준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