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정부
코로나19 방역 ‘양호’ 여성 리더십에 세계 주목
김준호 기자
수정일 2020-04-27 17:15
등록일 2020-04-27 11:18
독일 메르켈 총리(사진=DW News 유튜브 캡처)

아이슬란드, 대만, 독일 등 여성 지도자가 이끄는 나라의 코로나19 대응이 주목받고 있다. 메르켈 독일 총리부터 차이잉원 대만 총통까지, 여성 리더십이 활약하는 나라의 방역 성적이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총리인 앙겔라 메르켈은 일찌감치 국민들에게 코로나19가 인구의 최대 70%를 감염시킬 수 있는 심각한 질병이라고 전했다. 이후 곧바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독일 국민들은 분노나 공포 등의 감정을 비교적 빨리 이겨낼 수 있었다.

대만의 총통인 차이잉원은 코로나19 징후가 처음 나타났을 때부터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124개의 조치를 시행했다. 또 유럽과 미국에 1,000만 개 마스크를 공급했다.

뉴질랜드 총리인 저신다 아던은 코로나19에 대한 이론적 근거를 조용하고 명확하게 설명하면서 락다운을 실시했다. 아던은 뉴질랜드에서 6건의 감염 사례가 나타났을 때부터 일찍이 자가격리를 권고했고 외국인이 뉴질랜드에 입국하는 것을 금지하기도 했다.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사진=Washington Post 유튜브 캡처)

아이슬란드 총리인 카트린 야콥스도티르는 시민들에게 무료 코로나 19 테스트를 제공했고 이 조치는 바이러스의 실제 확산과 사망률에 대한 연구의 핵심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슬란드는 많은 시민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했으며 추적 시스템을 도입했다. 

핀란드의 산나 마린 총리는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소셜 미디어의 영향력을 활용하는 등 다양한 행동 계획을 수립했다. 모든 시민이 언론 보도를 보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 착안해 각기 다른 연령대의 인플루언서를 초청한 다음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노르웨이의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는 TV를 이용해 어린이들에게 직접 알리기도 했다. 성인은 출입이 허용되지 않은 기자회견을 열고 어린이들의 질문에 직접 대답하기도 했다.

독일 메르켈 총리(사진=DW News 유튜브 캡처)

여성 지도자가 코로나19에 더 잘 대처할까? 

가디언의 기자인 아르와 마다위는 이런 상관관계가 반드시 통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여성이 남성과 같은 위치에 오르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남성보다 더 높은 수준을 유지해야 하므로 여성이 더 좋은 리더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여성은 공동체에서 진지하게 리더로 받아들여지기 위해서는 남성보다 두 배나 열심히 일해야 한다.

한편, 코로나19로 일부 지도자들의 권위주의적인 조치도 이목을 끌고 있다. 예를 들어 싱가포르의 총리 리센룽은 감염병이 시작된 이래 상당한 기간 감염자 수를 1,000명 이하로 유지하면서 공격적인 테스트 및 추적 캠페인을 펼친 것으로 칭찬받았다. 이는 일부 권위주의적인 조치였고, 싱가포르는 학교 개학 이후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이스라엘의 벤자민 네타냐후 총리는 부패 혐의로 재판을 앞두고 이스라엘 법원을 폐쇄하기 위해 코로나19로 인한 긴급 상황을 이용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가 팬데믹을 겪는 지금은 카리스마, 열정, 그리고 높은 응용력을 갖춘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준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