팸이슈
[이슈] 반려견도 불안 느낀다! 가장 큰 원인은 소음
김영석 기자
수정일 2020-03-23 16:05
등록일 2020-03-23 11:58
개도 불안증을 겪는다(사진=GettyImagebank)

많은 개가 사람과 마찬가지로 불안을 느끼고 심각한 경우는 불안증을 겪는 것으로 밝혀졌다.

불안 혹은 불안증이란 미래에 다가올 부정적인 결과를 상상 및 예측하고 공포 등의 감정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불안은 심리적, 신체적으로 좋지 않은 감정이기도 하다.

2011년 개 불안증 유병률과 관련된 연구를 살펴보자. 반려견 불안치료 전문 썬더셔츠(Thundershirt)는 1,201세대가 소유한 개 1,960마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반려견 주인 중 41%는 현재 혹은 과거에 불안증이 있는 개를 1마리 이상 길렀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 577마리의 개, 즉 29.4%가 어떤 형태로든 불안 또는 공포, 두려움 문제로 고통 받고 있었다.

응답자의 46%는 반려견 불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행동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71%는 그럴 필요성이 있다고 느끼지 않았고, 29%는 실행 가능한 솔루션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며, 13%는 솔루션 비용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했다. 개의 17%는 소음 불안, 13%는 분리 불안을 겪고 있었다.

 

 

주인들에 따르면 반려견은 천둥번개(86%) 및 불꽃놀이(74%)와 같은 시끄러운 소음에 불안을 느꼈다. 불안을 느끼는 개가 보이는 가장 흔한 증상은 떨기(82%), 숨기(74%), 안절부절 못하며 돌아다니기(69%)다.

2020년 핀란드에서 진행된 연구가 발표됐다. 과학 저널인 네이처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밀라 살로넨과 동료 연구진은 개들의 불안 특성을 알아보기 위해 소음 민감도, 두려움, 표면과 높이에 대한 공포, 부주의 및 충동성, 강박, 분리 관련 행동, 공격성 등의 항목을 기준으로 반려견 1만 3,700마리를 조사했다. 그 후 반려견 주인들에게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개의 72.5%는 상당히 문제가 되는 행동을 한 적이 있으며, 32%는 적어도 하나 이상의 소음에 큰 두려움을 느꼈다. 불꽃놀이를 두려워 한 개들은 26%였다.

29%는 두려움에 의한 영향을 받았다. 17%는 다른 개들을 두려워했고, 15%는 낯선 사람을 두려워했고, 11%는 새로운 상황을 두려워했다. 높이나 익숙하지 않은 표면에 대해 두려움을 보인 개는 23.5%였다.

14%의 개가 두려움을 느낄 때 공격성을 보였으며, 6%는 낯선 사람이나 가족을 공격했다. 5%는 분리불안을 보였다. 살로넨과 연구진은 “높이를 두려워하는 등의 특정한 불안 관련 행동은 개의 연령과 큰 관련이 있었다”고 말했다.

어린 개는 가구를 물어뜯거나 바닥에 대소변을 싸는 등 분리불안과 관련된 문제 행동을 보일 가능성이 더 높았고, 수컷 개들은 공격성을 보일 가능성이 더 높았다. 암컷 개들은 공포를 더 잘 느꼈다.

 

 

반려견 행동 전문가들은 반려견의 불안이 위험한 수준으로 커지지 않도록 조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가능한 원인을 빨리 찾아내고 원인을 제거해 두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영석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