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정부
한국-WHO, 코로나19 임상연구 국제 협력을 위한 실무 회의 개최
최치선 기자
수정일 2020-03-18 23:22
등록일 2020-03-18 23:19
향후 코로나19 관리를 위한 국제지침에 본 연구결과 반영 예정

3월18일 오후 5시 국립중앙의료원에서는 세계보건기구(이하 WHO)가 참여하는 '코로나19 임상 코호트 연구를 위한 실무회의'가 개최됐다. 

이번 실무회의는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 및 국내 의료진이 주관하는 코로나19 임상역학 연구에 WHO가 참여 의사를 밝힘에 따라 추진된 것이다. 

'코로나19 임상 코호트 연구를 위한 실무회의'가 개최된 국립보건연구원 전경
 '코로나19 임상 코호트 연구를 위한 실무회의'개최장면

회의에 참석한 WHO 임상팀(코비드19 자문위원)은 윌리엄 피셔(Willam A. Fisher)와 토마스 플래쳐(Thomas E. Fletcher) 두 명이다. 

국내에서는 권준욱 원장,  김성순(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 이주연(국립보건연구원 신종감염병매개체연구과장),  방지환(중앙임상지원TF, 서울보라매병원 감염내과),   최재필(서울의료원 감염내과), 김신우(경북대병원 감염내과), 김연재(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 기모란(국립암센터 감염역학), 천병철(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감염역학 ), 임희영(국립보건연구원 신종감염병매개체연구과 ) 등 10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국내 코로나19 임상 및 면역 양상 연구과제 소개, 임상연구를 위한 연구조사서 양식 및 자료수집 방법, 자료 분석 및 활용 계획, WHO 역할 등을 논의했다.

특히, WHO는 유럽에서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치료제 반응, 중증도 사망사례의 특징, 임상적 바이러스 특성 등에 관심이 많고, 한국 이외 다른 국가와의 국제협력 연구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한국과의 국제 공조를 통해 코로나 19에 대한 국제지침의 수정 및 보완을 시도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한국 정부와 상호정보 공유 및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능동적 대응을 위하여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역학적 및 면역학적 연구에 대한 긴급 연구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이번 실무회의를 통해 “ 국내 코로나19 임상 역학적 및 면역학적 연구를 통해 방역정책의 근거 자료를 확보하고 WHO 연계를 통한 국제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키워드
WHO
코호트
코로나19
국립보건연구원
실무회의
최치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