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코로나19] 이번주가 골든타임...사망 29명, 확진자수 4812명, 완치 34명
최치선 기자
수정일 2020-03-03 13:25
등록일 2020-03-03 13:24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년 3월 2일 0시 부터 3월 3일 0시까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 600명이 추가로 확인되어  누적 확진자가 3일 0시 기준 4812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은  29명으로 현재까지 총 검사량은 12만1천39명이다. 

신규 확진자 600명 중  519명은 대구,  61명은 경북에서 발생했다.  이날 하루 동안 검사량도 1만5천660건에 달했다. 이 중 1만3천90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천756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는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총 검사량 대비 확진 비율은 3.97%다. 이는 대구·경북 지역 및 신천지 예수교 신도들에 대한 검사량 대비 확진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데 따른 것이다. 

 인구 10만명 기준 확진환자 발생률은 대구 지역이 147.8명으로 가장 높았고, 경북 지역은 25.7명으로 나타났다. 이외 지역에서는 충남 3.8명, 부산 2.6명, 나머지 지역은 0.2~1.9명 수준이다.

 현재까지 국내 코로나19사망자는 총 29명으로, 전부 고혈압·당뇨·정신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세 번째 사망한 40대 남성을 제외하면 모두 50대~90대 고령자들이다.  전세계 확진자수는 8만5996명이고 사망은 3082명이다.  국내 확진자 중 62%가 여성이고 남성은 38%였으며, 20대가 42%로 가장 많았다. 이는 신천지 신도 중 20대 여성이 가장 많은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진자 분석 (이미지=KBS2캡처)

방역당국은  이번주와 다음주까지를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골든타임이라고 보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달라"고 강조 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인에 대해 입국제한 조치를 한 국가가 전 세계 87개국으로 늘어난 가운데, 외교부가 입국제한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체코·베네수엘라·라이베리아 등이 3일 추가로 한국인 입국 제한·금지 조치를 시행하면서 우리 외교부의 노력을 무색케 만들었다. 

키워드
코로나19
골든타임
금지국가
사회적 거리두기
최치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