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건강관리] '장이 튼튼해야 만족스러워'…'LGG 유산균'과 '프로바이오틱스' 효능과 부작용
김진수 기자
수정일 2020-02-27 00:13
등록일 2020-02-27 00:13
▲(출처=픽사베이)

많은 사람들은 인스턴트의 섭취와 불면증,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당뇨, 고혈압, 비만 같은 성인병과 안좋아진 건강 때문에 무기력한 삶을 살아감을 스스로 생각하곤 한다.이런 상황에서 요새 자신의 건강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높아지면서 장 효과에 좋다는 LGG유산균이라는 것에 대한 화제도 뜨거워지고 있다.

특이한 이름의 특이한 이름의 LGG 유산균은 요즘 관심이 뜨거운 프로바이오틱스 중 하나인데, 식욕을 제지시키는 자연의 식욕억제제이다.

여기에 장 기능과 시간내서 운동할 상황이 안되고 올바르지 못한 식습관 때문에 뱃살이 늘어난 이들은 살을 빼기 위해 먹을 것을 조절할 때 먹기도 한다.

이에따라 이 두 유산균은 우리몸에 무슨 영향을 끼칠까? 또한 LGG 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등 건강에 이로운 것은 무엇이며 먹는 방법은 뭘까?최근 각종 방송에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LGG유산균을 일컫는 것은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GG’를 줄인 뜻이다.

이것은 몸에 있는 유해한 세균을 제거히며, 내장 속까지 원만하게 도달하는 프로바이오틱스의 한 종류라고 보면 된다.

이 유산균은 대장 질병에 좋고 면역력을 향상시키고, 피부가 손상됐을 때 이를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LGG유산균은 위산과 비슷한 산도에서도 생존할 만큼 강력한 산성이라고 유명하다.

그리고 이 유산균은 세포, 조직 표면에 달라붙는 단백질 선모가 발달된 편이라서 소장의 부착성을 높이고 장 안에서 제대로 정착되는 특성을 가지고 있어 장내에서 오래 머물기 때문에 또 다른 유산균과 달리 생존하는 시간이 높아서 변비해결에 좋다고 유명하다.
▲(출처=픽사베이)

앞서 언급한 생소한 LGG 유산균이 뭐냐면 강력한 산성이 있어 강력한 위산에서고 살아서 소장까지 무사히 도달하고 장에 정착해 장 기능에 좋다고 전해진다.

또한 LGG 유산균을 먹으면 장 건강과 더불어 면역조절 능력 및 아토피, 여러 감염질환 등을 막아주고 체중조절 및 피부미용에도 도움을 준다.

게다가 프로바이오틱스는 대장 내 유익한 균의 번식을 촉진해서 장 운동을 활발히 하고 변비를 예방할 뿐만 아니라, 몸 속 독소까지 제거하는 균으로 알려져있어 꼭 섭취해야 한다.

다만 몸에 좋다고 과잉섭취하면 가스가 생기고 설사가 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LGG 유산균이나 프로바이오틱스 등은 무언가를 먹은 후 복용하는 것이 좋다.

아니면 공복에 먹어야 한다면 물을 한 컵 마신 뒤 먹는 것이 효과적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