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취업꿀팁] 몇 날 며칠 기다린 월급, 받고 보니 달라졌다?
배동건 기자
수정일 2020-02-27 00:12
등록일 2020-02-27 00:12
▲(출처=픽사베이)

입사 시 작성한 근로계약서는 고용주와 근로자 모두 같은 지위에서 자유의사를 최대한 승인하며 결정된 계약에 의해 성립한다.

그러나 사회초년생이나 어린 나이에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들에게는 근로계약서를 확실하게 파악하기 쉽지 않다.

바람직한 근로계약서 작성법을 학교나 사회 그 어디에서도 가르쳐주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적용되면서 근로계약서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근로계약서를 교부해야 할 의무는 고용자에 있어 주요 사항들이 이들 중심일 수 있다.

그렇다면 근로자가 근로계약서에 서명하기 전 꼭 체크해야 할 부분은 무엇일까.근로기준법 제17조(근로조건의 명시)에 따르면 사용자(고용자)는 근로계약을 체결할 때 임금, 소정근로시간, 연차·유급휴가 등을 근로자에게 명시하여야 한다.

이때, 근로계약서에 기재된 임금(월급 기준)은 실제로 받는 월급과 다소 차이가 날 수 있다.

근로계약서에 적힌 임금은 월급 명세서의 기본급을 의미하는 것으로 기본급 외에 각종 수당과 성과금 등을 함께 계산한 것이 급여계가 된다.

더불어 각종 공제액이 차감되어 실수령액이 산정되어 기대했던 연봉과 다를 수 있다.

아울러, 근로계약서에서 임금 항목 중 금액뿐 아니라 임금의 구성항목, 지급방법 등이 명시되어 있어야 하며 적시된 임금을 지급받지 못했다면 가까운 지방고용노동관서에 신고하면 된다. 근로계약서에 서명하기 전 임금구조도 천천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

임금 구조를 보면 그 회사가 지향하는 가치를 알 수 있다.

임금구조는 통상임금제(일반임금제)와 포괄임금제로 나눌 수 있다.

먼저, '통상임금제'란 근로자에게 정기적으로 소정 근로 또는 총 근로에 대해 지급하기로 한 급여로 근무시간 이외 연장근로, 휴일 근로와 같은 시간외 근로를 했을 경우 추가로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

반면에 포괄임금제는 합의를 바탕으로 미리 정한 연장 수당·야간 수당·휴일 수당을 기본임금에 미리 포함시켜 지급하는 것이다.

말하자면 계약으로 정한 급여 외로 발생된 수당들은 지급하지 않겠다는 제도이다.

최근에는 악의를 가지고 이를 시행하는 곳도 늘어나면서 포괄임금제에 대한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근로기준법 제17조에 따른 구체적인 내용이 없는 포괄임금제에 관한 근로계약서는 무효다.'라고 근로자를 보호하고 있다.

임금 외에 소정근로시간에 대해서도 자세히 확인해야 한다.

소정근로시간은 하루 8시간을 초과할 수 없다.

단, 고용자와 근로자 양측이 합의한 경우에는 주 최대 52시간까지 근로 가능하다.

연차휴가는 근로기준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유급휴가로 근로기준법에 따라 근로자가 1년에 80% 이상 출근한 경우 15일의 연차를 부여하며, 1년간 80% 미만 출근하거나 근무 기간이 1년 미만인 근로자는 11일의 연차휴가를 보장 받을 수 있다.

따라서 근로기준법에 따른 연차유급휴가 부분이

배동건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