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고양이는 정말 주인과 대화할 수 있을까?
이경한 기자
수정일 2017-11-30 16:36
등록일 2017-11-30 16:36
▲ 출처 = 픽사베이

고양이가 '말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영상을 한 번쯤은 봤을지도 모른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고양이가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동물로 생각할 수도 있겠다.

정말로, 고양이는 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 있을까? 물론 이에 대한 정확한 답은 없다.

분명히 고양이는 인간처럼 말할 수 없다. 또한 고양이는 복잡한 언어를 논리적으로 추론하거나 습득할 수도 없다. 그러나 고양이는 자신의 목소리를 내어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사실 고양이는 다양한 목소리를 내면서 주인에게 먹이를 달라거나 애정 등을 요구하곤 한다.

일부 고양이 품종은 다른 고양이들에 비해 자신의 목소리를 많이 내는 경향이 있다. 예를 들어, 샴 고양이는 주인과 긴 대화를 나누고 다양한 발성법을 사용하여 자신이 원하는 것을 요구한다. 반면, 페르시안과 같은 털이 긴 고양이 품종은 대체적으로 목소리를 잘 내지 않는다.

고양이는 또한 울음소리로 의사 표현을 할 뿐 아니라, 몸짓으로 자신의 의사를 전달하기도 한다. 그러나 대부분 사람은 고양이의 신체 언어를 정확하게 해석할 수 없다. 예를 들어, 고양이의 꼬리는 두려움, 짜증, 혹은 만족감과 같은 표현들을 전달하는 데 사용된다.

한편, 고양이가 어떤 방법으로 의사소통을 하든 간에 애완동물의 요구를 이해하고 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결국, 고양이의 부드러우면서도 만족감이 묻어난 '야옹' 소리를 듣는다면, 뿌듯함을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경한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