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안다르, 소비자와의 약속 위해 후드티 1원 제공... '선착순 3,100명'
권지혜 기자
수정일 2019-03-19 09:00
등록일 2019-03-18 18:33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가 19일, 판매가 51,000원의 후드티 3,100장을 1원에 무료배송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해당 이벤트로 인해 안다르는 약 1억 6천만 원의 손해를 감수하게 된다. 안다르에 따르면, 해당 이벤트는 소비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마련됐다.

안다르는 19일 캐쥬얼 웨어 컬렉션을 출시 예정하고 있다. 문제는 해당 제품 컬렉션 중 1개의 후드티가 세탁 테스트에서 이염 및 보풀 현상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소비자들이 해당 제품을 세탁 전에는 이상이 없어 문제점을 바로 알 수는 없다. 그러나, 세탁 후에 이러한 현상 등 결점이 드러날 수 있어, 안다르는 제품 전량을 회수 후 재논의에 들어갔다.

현재 안다르는 기존 샘플 테스트에서는 발견되지 않았던 부분이 정식 발매를 앞두고 최종 테스트 과정에서 발견되어 이를 면밀하게 조사 중이다. 또한, 추후에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문제점을 파악하고 더욱 철저한 검수 시스템을 재정립 중이다.

해당 제품은 안다르 신애련 대표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소비자 문의가 이어진 제품이다. 출시일에 대한 문의가 많아 신애련 대표가 SNS 프로필에 출시 일정을 따로 공지해두기까지 하였다.

이에 안다르 신애련 대표는 "안다르의 첫 캐쥬얼 웨어 컬렉션을 오래 기다렸을 소비자들에게 출시 날 안 좋은 소식을 들려드리게 돼 죄송하다"며, "1억 6천만 원의 손해가 발생하더라도 안다르와 소비자 간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결정을 내리게 됐다. 이번 일을 계기로 안다르는 기존보다 더욱 체계적인 제품 테스트 과정을 재정립하며 추후 이와 같은 일이 번복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점검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안다르는 일반적인 기업에 비해 철저하고 까다로운 품질 테스트를 거치기로 알려져 있다. 해당 제품 역시 모든 검수 매뉴얼에서 통과하여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으나, 추가적으로 소비자 관점에서 이뤄진 실제 생활에 접목시킨 테스트에서 문제점이 발견돼 출시 전 전량회수가 결정됐다.

한편, 해당 이벤트는 안다르 공식 홈페이지 회원만 구매할 수 있으며, 좀더 많은 소비자에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구매 개수는 1인당 1개로 제한된다.

[팸타임스=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