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갤럭시S10 사전예약 마지막날, '보고사버스폰' 추가 사은품 확대 및 갤럭시노트9·노트8·S8·G7 등 가격 최대 0원
권지혜 기자
수정일 2019-03-05 14:52
등록일 2019-03-05 14:52

삼성전자의 새로운 스마트폰 '갤럭시S10' '갤럭시S10e' '갤럭시S10플러스' 사전예약 접수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현재까지는 갤럭시S9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알려졌다. 앞으로 출시 대기 중인 '갤럭시S10 5G' '갤럭시 폴드'의 영향과 사전예약 기간과 개통 기간이 겹치는 점 등이 원인으로 파악되며 금일 사전예약 건수는 대폭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표적인 네이버 스마트폰 공동구매 카페 '보고사버스폰'에서는 마지막날을 맞아 갤럭시S10·S10e·S10플러스 사전예약 구매혜택을 더욱 강화하여 진행한다고 밝혔다.

내용을 살펴보면 갤럭시S10 사전예약 후 실개통시 삼성전자 프로모션 사은품(갤럭시버드, 무선충전배터리팩, 디스플레 이 파손교체 50% 할인쿠폰 등)에 추가로 갤럭시워치, 갤럭시탭 10.1, 애플 정품 에어팟, 기어아이콘X 2018 등 고가의 프리미엄 사은품을 제공한다.

번호이동은 물론 기기변경 혜택도 추가되어 회원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행사는 추첨식 사은품 지급이 아닌 개통시 100% 지급 형태로 진행되는데 일부 사이트에서 문제가 있었던 부분에 착안하여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여 확실한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또한 기존 출시 모델에 대한 혜택도 대폭 추가되었다. 공시지원금이 상승한 모델에 대해서는 추가지원금을 최대로 적용하여 가격 할인율을 대폭 높였고 사은품 지급대상 범위를 확대하여 많은 소비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먼저 최근 공시지원금 상승과 출고가 인하로 파격적인 가격 인하를 보여주는 기종들도 대폭 늘었다. '갤럭시S8 0원' 'LG G7 0원' 'LG V30 0원' 'LG V35 6만원대' '아이폰7 10만원대'등이 대표적이며 '갤럭시노트8 40만원대' '갤럭시노트8 10만원대' '갤럭시S9 플러스 10만원대' 'LG V40 ThinQ 50만원대' 등 최신스마트폰도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제휴카드 적용금액이 아닌 현금완납으로 구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욱 믿을 수 있다.

또한 아이폰XR·XS·XS맥스(MAX) 구입시에는 애플 정품 에어팟을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번호이동, 기기변경 시 지급하며 가입자 간의 차별을 최소화하여 다른 업체와의 경쟁에서 한발 앞서 있다. 최근 아이폰의 필수 아이템로 각광받고 있는 20만원 상당의 애플 블루투스 이어폰을 기기와 동시에 발송하여 소비자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단종 후에도 꾸준히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아이폰X·아이폰8·플러스의 혜택도 추가되었다. 구하기 힘든 모델이지만 '보고사 버스폰' 에서는 재고를 최대한 확보하여 진행중에 있다. 에어팟, 기어아이콘X, 기어VR, 돌체구스토 등 다양한 고가의 선택 사은품을 제공하여 매우 실용적이다. 최근에는 '갤럭시노트5 0원' 행사도 추가하여 진행하고 있다.

스펙 대비 가격이 좋아 효도폰·학생폰·어린이폰으로 인기가 많은 제품들은 공짜폰으로 진행중이다. 갤럭시진(Jean)·갤럭시ON7·프라임·갤럭시A8·A6·LG X5·X4플러스·LG Q7 등 다양한 기종들이 추가되었으며 가성비가 뛰어 나고 비용 부담이 없어 메리트가 있다.

'보고사 버스폰' 관계자는 "갤럭시S10 사전예약 마지막날을 맞아 소비자들의 문의가 대폭 늘고 있다. 프로모션 사은품을 받으려면 금일까지 접수를 해야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좀 더 싸게사는법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혜택을 최대한 강화 하여 진행 중이다. 일부 모델의 경우 예상보다 입고 수량이 적어 지연될 수 있지만 최대한 빠른 발송을 할 수 있도록 하 겠다. 추가적으로 '후기 이벤트' '미개봉 새제품 발송' '기기 수령 후 개통' '요금제 자유 선택'으로 온라인 구매의 신뢰성을 높이고 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공식인증 '보고사버스폰' 카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팸타임스=권지혜 기자]

권지혜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