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피부 건선…좁쌀 발진·새하얀 비듬이 전신으로 번진다고?
박시우 기자
수정일 2019-02-27 16:00
등록일 2019-02-27 16:30

난치성 피부 질환 중 하나인 건선은 피부에 두꺼운 각질과 붉은 발진이 나타나는 것으로, 얼굴 외에도 팔꿈치, 무릎, 몸통 등 전신에 나타날 수 있다. 무엇보다 피부 건선은 다른 피부 질환과 달리 병변 부위가 정상적인 피부와 뚜렷한 경계가 있는 차이가 있다. 피부 건선의 원인은 면역체계가 과도하게 항진된 것이 원인으로 꼽히는데, 스트레스나 과로, 술을 비롯한 음식은 피부 건선을 악화시킨다.

▲피부 건선은 난치성 피부 질환 중 하나다(사진=ⓒGetty Images Bank)

피부 건선 전염성은 무엇?

건선에는 전염성은 없지만 보통 피부 건선은 무릎과 팔꿈치에 가장 많이 생긴다. 다음으로는 엉덩이나 머리 피부에도 흔히 나타난다. 다음으로 팔, 다리 및 다른 몸의 부위에 발생하며, 이어서 손, 발 등에 생긴다. 특히 피부 건선의 경우 주위로 퍼져 나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건선 증상이 나타나면 치료를 바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피부 건선 증상을 알아보자

피부 건선 증상은 병변 형태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건선은 피부에 작은 좁쌀 같은 발진이 생기는데, 이와 동시에 새하얀 비듬 같은 각질이 겹겹이 쌓여 나타나는 증상이다. 또 좁쌀 같은 발진은 새로운 발진과 더해져 서로 뭉쳐지거나 커지면서 주위로 퍼져 나가기도 한다. 피부 건선 증상이 심해질 경우 전신의 거의 모든 피부가 발진으로 덮이기도 한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피부 건선은 만성적으로 진행되는데, 조금씩 좋아지거나 전신으로 퍼지는 경우도 많다.

▲피부 건선 예방법은 피부 자극이나 손상을 받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다(사진=ⓒGetty Images Bank)

피부 건선의 예방법은 무엇?

피부 건선의 발병을 직접적으로 예방할 수 없지만, 악화를 멈추기 위한 방법이 있다. 피부 자극이나 피부 손상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하며, 편도선염, 인후염 등과 같은 염증은 건선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조심한다. 또 피부가 건조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정신적 스트레스와 과로를 피하도록 한다. 피부를 문지르거나 자극을 주면 건선이 생기므로 무리한 피부 자극이나 상처를 받지 않도록 해야만 한다. 무론 피부 건선이 생긴 부분의 각질을 억지로 문질러 떼어내거나 때를 미는 것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가려움증으로 피부를 긁게 되면 이것이 자극이 되어 다시 건선이 악화되거나 발병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이면 긁지 않는 것이 좋다.

[팸타임스=박시우 기자]

박시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