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naver_tv naver_post kakao_tv kakao_story kakao_plus facebook brunch

허위매물없는 중고차 매매사이트 ‘AS조은카’의 저신용자중고차 전액할부 구입 노하우

   권지혜 기자   2019-01-14 09:00

허위매물없는 중고차 매매사이트 ‘AS조은카’가 저신용자중고차 전액할부 구입 노하우를 알렸다. 소비자 입장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며 신뢰도를 쌓은 AS조은카인 만큼, 믿을만한 중고차 매매사이트인 AS조은카가 밝힌 노하우는 저신용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직한 중고차 매매사이트 AS조은카에서는 중고차전액할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S조은카는 제1금융권인 우리은행, 신한은행에서 진행하는 중고차 할부 진행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데, 특히 낮은 신용등급을 가진 소비자들도 중고차 할부 서비스를 통해 중고차 구입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저신용자 중고차전액할부서비스는 초기자금이 없어도 중고차가격을 비롯해 등록세, 보험료 등 여유자금까지 중고차 대출 서비스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또 AS조은카는 중고차할부 최저이율로 저신용자중고차전액할부, 개인회생중고차할부, 8등급중고차할부, 7등급중고차할부 신용회복중고차할부, 군미필중고차할부, 대학생중고차할부, 파산면책중고차할부 등의 중고자동차 전액할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저신용자 중고차할부, 무직자 중고차할부, 군미필자, 95년생 등 다른 곳에서 할부 승인을 거절 받은 분들도 할부 진행이 가능하도록 돕고 있다.

이외에도 AS조은카는 중고차전액할부 시 최저이율로 이용이 가능하도록 저신용자중고차전액할부, 주부중고차할부, 대학생중고차할부, 신용회복중고차, 개인회생중고차, 군미필자중고차할부 등 다양한 중고차전액할부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맞춤으로 중고차할부 서비스가 가능해 고객들의 호응과 만족도가 매우 높다.

AS조은카는 현재 중고차 매입과 판매 서비스를 모두 실시하고 있다. 6개의 법인 지사를 운영하고 있어 출장매입을 신청하면 전국 어디든 방문해 시운전을 통한 매입을 진행한다. 또, 중고차 출고 전 두 차례 정밀점검과 엔진오일 등 오일류를 보충하고 교체하는 서비스뿐 아니라 구입 후 1개월 내 2000km 주행까지 엔진, 트랜스미션 등 주요 부품에 대한 품질보증과 무상 A/S 제공은 물론, 만에 하나 미터기 조작 등의 문제가 발견될 경우 전액 환불이 가능하다.

허위매물없는 중고차사이트 AS조은카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AS조은카는 직거래장터 중고차시세검색 및 중고차판매, 중고차매입 등 모든 서비스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또 중고차시장에서 거래가 원활히 이뤄지는 차종 등을 공개하며 이용객들의 편의를 돕고 있다.

현재 중고차시장에서 거래가 원활히 이루어지는 차종으로는 모하비중고, 더넥스트스파크중고차, 올뉴모닝중고차, 아반떼중고차, k5중고차, k3중고차, 스타렉스중고차, 싼타페중고차, 에쿠스중고차, K9중고차, G80중고차 등의 국산자동차와 BMW 118D 중고차, BMW 520D 중고, BMW 320D 중고, 폭스바겐골프 중고, 아우디 A6중고, 혼다 어코드 중고, 캠리 중고차 등의 수입중고차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S조은카는 허위매물과 미끼매물 근절 캠패인을 펼치는 등 중고차 시장 신뢰도 확보에 앞장서온 업체 중 하나다. 실제로 ‘AS조은카’는 딜러들의 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해 전문 딜러 양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 서비스를 제공하여 신뢰도를 쌓은 덕분에 ‘AS조은카’가 ‘2018 KCPBA 한국소비자선호도 1위 브랜드 대상’ 중고차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서울뿐 아니라 안산, 부천, 인천, 시흥, 수원, 화성, 대구, 부산, 광주, 원주, 용인, 천안, 평택 등에 지사를 운영하고 있어 전국 어디든 방문이 용이하고, 전국 모든 매물을 직접 방문해 중고차 매입 및 판매가 가능하다.

AS조은카 김태현 대표는 “AS조은카는 허위매물, 미끼매물을 절대 취급하지 않고 박리다매 방식으로 수수료율을 낮추며 소비자 신뢰를 얻으려 최선을 다했다”며 “이 덕분에 소비자들에게 믿을 수 있는 중고차업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언제나 소비자의 입장에서 생각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팸타임스=권지혜 기자]

베스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