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2018 MBC 연기대상 논란 일파만파..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대상+'요일쪼개기' 수상.. "재미도 흥미도 없는 시상식"
등록일 : 2018-12-31 09:00 | 최종 승인 : 2018-12-31 09:00
정지나
▲2018 MBC 연기대상 (출처= MBC 홈페이지 캡처)

[FAM TIMES(팸타임스)=정지나 기자] 어제(30일) 열린 '2018 MBC 연기대상'에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어제(30일) 전파를 탄 '2018 MBC 연기대상'은 올 한 해 동안 MBC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MBC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들이 총출동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2018 MBC 연기대상' 대상은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열연한 소지섭이 차지했다.

'2018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으로는 수목 시리즈 부문, 월화 미니시리즈 부문, 연속극 부문, 주말특별기획 부문으로 나눠 수상됐는데, '2018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으로는 '붉은 달 푸른 해'의 김선아, '내 뒤의 테리우스'의 소지섭, '검법남녀'의 정유미와 정재영, '나쁜형사'의 신하균, '내 사랑 치유기'의 소유진과 연정훈, '이별이 떠났다'의 채시라, '숨바꼭질'의 이유리, '데릴남편 오작두'의 김강우가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이에 '2018 MBC 연기대상' 최우수상과 우수연기상을 수목·월화 미니시리즈, 주말 특별기획, 연속극 등 부문별로 나눠 수상해 공동 수상을 남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엠비씨는 예전부터 공동수상 남발에 상 권위 떨어진지 오래", "와, 오랜만에 이번 mbc 연기대상을 보았는데, 뭘 이리 세분화 되어서 주는 건지... 예전 공동 수상 남발을 의식해서 머리 굴려 세분화 시킨 뒤 주는 느낌이랄까...", "와, 오랜만에 이번 mbc 연기대상을 보았는데, 뭘 이리 세분화 되어서 주는 건지... 예전 공동 수상 남발을 의식해서 머리 굴려 세분화 시킨 뒤 주는 느낌이랄까..."라는 반응을 보이며 시상식에 날선 비판을 서슴지 않았다.

▲2018 KBS 연기대상 (출처= KBS 홈페이지 캡처)

2018 KBS·SBS 연기대상 방송 일정

2018 KBS 연기대상은 오늘(31일) 오후 8시 55분에, 2018 SBS 연기대상은 31일 월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팸타임스=정지나 기자]

[FAM TIMES(팸타임스)=정지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