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정
"반려인" 이라는 말은 없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수정일 2010-06-21 15:27
등록일 2010-06-21 15:27

최근 반려동물 관련 세미나에 참석해서 느낀 부분이다.

또한 여기저기 동물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를 방문하다 보면 "반려인" 이라는 단어가 심심치 않게 등장하게 된다.

아마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 의 뜻으로 사용된 단어인 것 같지만 많이 어색한 것은 기자라는 직업의 특성인 것 같다.

앞뒤 다 떼고 "반려인" 이라는 쌩뚱맞은 단어는 사실 없는 말이었다. 오늘 한글학회에서도 확인을 해봤는데 답은 똑같았다.

다만 하나의 신조어로 가능성은 있는데 다소 앞뒤가 맞지 않는 단어인 것 같다라고 이야기한다.

어림잡아 애완동물에서 반려동물로의 문화가 바뀌어지면서 "반려"라는 단어에 너무 큰 의미를 부여하면서 기존에 썼던 충분한 의미의 단어들마저 기피하는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반려동물 애호가, 애견인, 애묘인, 반려동물 주인, 반려견주 등의 단어만 놓고 충분이 이해가 되는 말은 분명 있긴하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