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2018년 근로기준법 개정 연차 계산기와 연차 발생 기준, 연차수당 지급 기준·계산 방법 알아보기
등록일 : 2018-11-05 15:00 | 최종 승인 : 2018-11-05 15:00
김현지
▲연말 여행을 계획하는 시즌이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FAM TIMES(팸타임스)=김현지 기자] 연말이 성큼 다가왔다. 한 해를 정리하고 돌아보는 시간인 만큼, 휴가 계획을 잡는 경우도 상당하다. 직장인들의 경우 남은 연차를 사용해 여행 일정을 잡는다. 2018년 남은 기간 알찬 여행을 위해 올해 개정된 근로기준법 연차 정보 등을 소개한다.  

▲2018년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신입 사원도 11일치 연차를 사용할 수 있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2018년 근로기준법 연차 개정, 계산기는 어떻게? 

'저녁 있는 삶' 등을 표방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신입 사원들도 최대치 연차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2018년 근로기준법 개정 내용에 따르면 신입 사원은 입사 1년 차에 최대 11일, 2년 차 15일 등 모두 26일 연차유급휴가를 보장받는다. 5인 이상 사업장은 적용 대상이다. 해당 연차를 소진하지 않는 경우 연차유급휴가 미사용 수당도 받을 수 있다. 앞서 근로기준법 개정 전 신입 사원 1년 차에 사용한 휴가를 2년 차에서 공제했다. 2년 동안 모두 15일의 휴가를 사용할 수 있었다. 

▲연차 사용으로 즐길 수 있는 여행(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연차 발생 기준, 연차 활용 방법은? 

개정된 근로기준법은 지난 2017년 5월 30일 입사자부터 적용받는다. 현재 1년 미만 혹은 80% 내로 근무한 경우, 1개월 만근 시 하루의 유급 휴가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법 개정에 따라 1년 차에 하루씩 발생하는 유급휴가는 입사 2년 차 15일 생기는 연차 휴가와 별개다. 법 시행 이후 1년 계약기간이 만료되는 기간제 근로자라면(휴가를 하루도 사용하지 않은 경우) 최대 26일 연차 유급휴가 미사용 수당을 받을 수 있다. 

▲연말 해외여행 성수기로 항공권 가격이 오른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연차수당 지급 기준, 연차수당 계산 방식은?  

연차수당은 발생 월부터 1년이 지나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시기가 지난 경우에 정산된다. 사용기간이 종료된 다음날이나 다음 임금 지급일에 미사용 수당으로 받을 수 있다. 아직 사용기간이 남은 유급휴가라면 수당으로 정산될 수 없다. 연차수당 계산 방법은 '연차 개수X근무시간X통상임금(정기적·일률적·고정적으로 지급되는 임금)' 값이다. 연차를 사용하지 않았다면 연차수당을 받을 수 있다. 현행법상 연차수당 미지급은 법에 저촉된다. 다만 '연차휴가 사용 촉진제도'에 근로자가 따르지 않았다면 위법은 아니다. 사업주는 제도에 따라 근로자에게 연차 사용 등 관련 내용을 고지하면 된다. 

[팸타임스=김현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