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목요일 예능] JTBC god의 '같이 걸을까' 오늘 첫방송 ‥공백기를 가져야했던 이유는?
등록일 : 2018-10-11 09:52 | 최종 승인 : 2018-10-11 09:52
김유례
▲god가 다함께 산티아고 순례길에 올랐다 (출처=JTBC 홈페이지 캡쳐)

[FAM TIMES(팸타임스)=김유례 기자] god 멤버들이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는 여정을 담은 JTBC의 목요일 예능 <같이 걸을까>가 11일오후 11시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2001년 <길>이라는 노래로 큰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산티아고의 먼 길도 멤버들에게는 의미가 남다를 것이다. 한편, god는 2002년 5집 발매 후 12년만인 지난 2014년 재결합해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함께하지 못했던 긴 시간 동안 각 멤버들에겐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목요일 예능 JTBC <같이걸을까>가 오늘밤 방영된다 (출처=JTBC 홈페이지 캡쳐)

목요일 예능 god 같이 걸을까

1998년 데뷔한 god는 2000년 1월 9일부터 2001년 5월 12일까지 방영된 MBC 예능 <목표달성! 토요일-god의 육아일기>에 출연하면서 재민이를 돌보는 푸근한 모습으로 인기를 얻었다. JTBC <같이 걸을까>는 17년 만에 god멤버가 다함께 참여하는 목요일 예능 프로이다. god 멤버들은 여행의 시작부터 의욕을 보였다. 새벽 30분에 첫 발을내딘 멤버들은 전력 질주를 하는 윤계상의 생기발랄한 모습에 웃음을 지으며 순례길의 하나하나를 다 즐기다가 날이 더워지면서 걸음이 느려져 계획에 차질이 생기기 시작했다.

▲김태우가 이번 예능에서도 막내 역할을 톡톡이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JTBC 홈페이지 캡쳐)

목요일 예능 god 같이 걸을까 김태우

김태우는 지난 2011년 김애리와 결혼해 슬하에 1남2녀를 두고 있다. 김태우는 결혼 후 아내와 함께 연예 기획사소울샵 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역할을 맡았지만 소속 가수였던 길건이 경영진으로부터 언어폭력과 모멸,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해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또한 2015년 모델료 1억 3천만 원을 받고 1년 간 비만 관리 업체와 홍보 모델을 계약했지만 체중 관리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해 감량된 체중을 유지해야 하는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다이어트 전문 업체에 6천5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을 받았다.

▲엉뚱발랄한 매력으로 윤계상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출처=JTBC 홈페이지 캡쳐)

god 같이 걸을까 윤계상

윤계상은 한때 연기자 변신을 위해 god 재결합에 반대했다는 오해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지난2012년 올리브tv '윤계상의 원테이블' 마지막회에서 "사실 연기자를 하려고 (god에서)나온 것은 아니다"라며 "난 연예인을 관두려고 했다. 누가 연기를 하고 싶어 god를 깨고 싶었겠느냐"고 털어놨다. 윤계상은 여러 영화에 출연하다가 지난해 영화 <범죄도시> 장첸 역할로 연기자로 완벽한 변신에 성공했다.

▲박준형이 의욕이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출처=JTBC 홈페이지 캡쳐)

god 같이 걸을까 박준형

박준형은 god 해체 이후 8년간 국내 활동을 모두 접었다. 그동안 박준형은 영화<드래곤볼 에볼루션> <스피드 레이서> 등 할리우드 작품에 출연했으나 흥행해 실패했다. 박준형은 지난 2015년 6월 26일 14살 연하의 신부와 웨딩마치를 올렸다.

god 같이 걸을까 데니안

데니안은 지난 2013년 9월 29일에 자신의 트위터에 "구하고 싶다"는 글과 함께 프로야구 LG트윈스의 유광잠바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조공논란이 제기 뒤면서 데니안은 트위터 계정을 삭제하는 등 소란을 겪어야 했다.

god 같이 걸을까 손호영

손호영은 god 해체 이후 솔로로 활동했으나 지난 2013년 5월 전 여자친구의 자살 소식에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한 교회 주차장에 세워둔 자신의 차량에서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시도했다. 차에 불이 붙으면서 밖으로 피신해 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해 신고했고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우여곡절 끝에 다시 만나 먼 길을 걷는 god에게 어떤 일이 펼쳐질 지 오늘밤 11시에 JT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팸타임스=김유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