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세계5대슈퍼푸드] 면역력 높이는 음식, '천연 암 치료제' 차가버섯의 효능은?
등록일 : 2018-10-10 15:51 | 최종 승인 : 2018-10-10 15:51
여지은
▲차가버섯은 자작나무에 기생하는 버섯이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FAM TIMES(팸타임스)=여지은 기자] 차가버섯은 자작나무에 기생하는 버섯이다. 보통 시베리아를 비롯한 북위 45도 이상 지방에서 나는데, 러시아는 일찍이 차가버섯의 효능을 인정하고 연구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 역시 차가버섯의 다양한 효능 때문에 차가버섯을 많이 먹곤 한다. ‘천연 암 치료제’로 불리는 차가버섯의 효능을 알아보자.

▲차가버섯의 다양한 효능을 알아보자(출처=게티이미지뱅크)

차가버섯 효능

차가버섯은 ‘불치병을 치료하는 비약’이라고 불릴 정도로 다양한 효능이 있다. 우선, 면역 성분을 증진시켜주며 항산화 물질이 들어있어 암의 발생 위험을 낮춘다. 또한, 차가버섯 액기스는 기력보강에 도움을 줘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 좋다. 이외에도 △단백질 △비타민 △베타카로틴 △철분 △엽산 △칼륨 등 각종 영양성분이 풍부하다. 차가버섯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베타글루칸은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줘 온도가 급격하게 추워진 요즘 같은 시기에 먹기 좋다.

차가버섯 분말 먹는 법

차가버섯의 껍질에는 영양소가 거의 없기 때문에 껍질을 벗겨서 먹는다. 차가버섯 분말은 대부분 물에 타서 마시는데 한번에 한 스푼, 물이나 음료에 타서 마신다. 차가버섯은 차로도 마실 수 있으며 차가버섯 가루를 다양한 요리에 넣어서 먹을 수도 있다. 최근에는 바쁜 현대인들이 차가버섯을 효율적으로 섭취할 수 있도록 차가버섯환이 나오기도 했다.

▲차가버섯은 열에 약하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차가버섯 부작용은?

보통 음식을 먹을 때 가장 조심해야 할 점은 독성과 체질이다. 하지만, 차가버섯은 특별한 독성도 없고 체질을 타는 음식이기 때문에 특별한 부작용은 없다. 하지만 차가버섯은 열에 약하기 때문에 60도 이하의 미지근한 물에 우리거나 분말가루를 타서 복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식이섬유소의 함량이 높기 때문에 과다섭취 시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 장이 민감한 사람은 조심해야 한다. 차가버섯 분말의 하루 권장 섭취량은 3~4g이며 1회 섭취량은 1~3g이다.

[팸타임스=여지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