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제주도 중문 맛집 ‘기원뚝배기’ 제주 제철요리인 특제양념 통갈치조림으로 입소문
등록일 : 2018-10-10 11:42 | 최종 승인 : 2018-10-10 11:42
박태호

[FAM TIMES(팸타임스)=박태호 기자]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짧은 여행을 통해 힐링을 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화산섬 제주도는 이국적인 정취를 듬뿍 머금고 있고 비행기로 한 시간이면 닿을 수 있어 편한 마음으로 떠날 수 있는 곳이다. 특히 가을을 맞이한 올레길 주변에는 억새꽃이 만발해 여행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어 가을 정취를 만끽하는데 제격이다. 이외에도 가을 제주는 따뜻한 가을 햇살 아래에서 산과 바다 등 발길이 닿는 곳 어디나 아름다운 풍경을 만날 수 있으며, 해안도로 드라이브를 통해 제주의 가을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제주도 중문관광단지에는 주상절리대, 천제연폭포와 함께 중문올레시장, 이중섭 거리·미술관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다. 또한 여행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제주 맛집들이 많이 있는데 최근 통갈치조림이 방송을 타면서 제주 맛집을 찾은 여행객들이 통갈치조림을 즐겨 찾고 있다.

섬 곳곳에 위치한 여러 제주 맛집 가운데 제주도 서귀포시 색달동 중문관광단지 삼거리 부근에 위치한 제주 중문 맛집 ‘기원뚝배기’는 자체 개발한 황금비율의 특제 양념을 사용한 통갈치조림이 주력 메뉴다. 제주 중문 맛집 기원뚝배기의 통갈치조림은 싱싱한 제주산 통갈치만 사용하여 특제양념과 어우러진 독특하고 깊은 맛이 특징이다. 약초를 숙성시킨 효소의 특제양념 덕분에 갈치 특유의 비린내가 없고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어 조림양념을 활용해 밥을 비벼 먹는 손님들도 많다. 그리고 손님들에게 제주도 특유의 밥상과 함께 건강식을 제공하고자 통갈치조림에 제주산 고사리를 넣어 주고 있어 육지에서 맛보기 힘든 통갈치와 고사리가 조화를 이룬 독특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제주 맛집 기원뚝배기는 통갈치조림정식 A세트에 통갈치조림(대), 갈치구이(대), 고등어구이, 옥돔구이, 성게국 3개, 공기밥 6개를 제공한다. 그리고 B세트에는 통갈치조림(대), 옥돔구이, 고등어구이, 전복뚝배기 2개, 공기밥 4개를 제공하고, C세트는 전복뚝배기, 옥돔구이, 고등어구이, 공기밥 2개를 제공한다.

통갈치조림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으며, 술안주로 찾는 손님들도 많다. 제주산 통갈치의 통통하게 오른 살이 많아 여럿이 함께 먹기에 부담이 없고 수족관에 항상 싱싱한 낙지, 문어 등이 준비되어 있어 손님이 원하면 갈치에 해산물을 넣은 요리도 제공하고 있다.

제주도 서귀포 맛집인 기원뚝배기의 전복뚝배기는 생전복을 활용하여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낙지전복해물전골, 문어전복해물전골도 오랜 시간 육수를 끓여 요리해 해장 메뉴로 적합하다. 전복뚝배기와 함께 해물전골, 성게국에 들어가는 육수는 10가지 재료를 사용하여 오랜 시간 끓여 깊은 맛이 일품이며, 해장을 원하는 손님들에게 제격이다.

사계절 메뉴인 전복물회는 오이, 배, 미나리, 파프리카 등 다양한 야채가 들어가 전복과 조화된 맛을 느낄 수 있다. 전복물회에 사용된 육수는 5가지 과일과 매실 효소에 숙성시킨 것으로 독특하면서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또한 수족관에서 바로 꺼낸 싱싱한 전복을 사용하기 때문에 더욱 신선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제주도 맛집인 기원뚝배기 김수자 대표는 “국내산 재료로 직접 담근 김치, 열무김치, 장아찌, 양념게장, 오이무침, 더덕무침, 고사리나물, 톳나물, 북어포무침, 오징어젓갈, 갈치속젓, 과일 야채 사라다 등 제철에 나오는 재료를 돌아가면서 사용하고 있으며, 전라도 엄마 손맛을 담아 손님들에게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원뚝배기는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되며, 최대 80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또한 술자리 손님의 안전을 위해 중문관광단지 내 숙소까지 이동서비스도 제공한다.

[팸타임스=박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