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한국 와인의 새로운 시작, 복숭아 와인에 대해 알아보자
2018-09-03 14:00:09
김승현
▲한국 와인의 새로운 기원을 연, 오가피와인(출처=게티이미지뱅크)

[FAM TIMES(팸타임스)=김승현 기자] 술의 기원은 인류가 부족사회를 이루던 시대로 거슬러 올라갈 만큼 오래됐다. 인류의 발전과 같이 시대를 흘러온 술은 더 이상 인류에게 기호식품이 아닌 필수품 처럼 여겨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서양에서 유래된 와인은 레드, 화이트, 스파클링 와인 등의 종류가 있으며, 포도를 주원료로 쓰는 과실주다. 재료로 쓰이는 포도의 종류와 토양의 품질, 만드는 과정에 따라 그 풍미와 향이 천차만별로 바뀐다.

▲과일로 만드는 과실주 중, 복숭아 술이 인기가 높다(출처=게티이미지뱅크)

다양한 포도로 만들어지는 와인

모든 식품이 그렇듯 재료가 무엇이냐에 따라 만드는 방법은 같아도 전혀 달라질 수 있다. 특히 와인같은 경우, 그 역사가 오래된 만큼 전통 방식의 제조 방법을 고수하고 있다. 첨단 기술을 사용하기 보다 자연의 법칙을 따르고 있기 때문에 사용되는 원료에 따라 가장 큰 영향을 받게 된다. 따라서 와인은 포도의 품종에 따라 종류가 나뉘기도 한다. 특히 화이트 와인의 경우, 레드와인보다 과실의 향이 강하게 나며 숙성과정 중에 깊게 베인 향이 와인의 품질을 좌우한다.

▲복숭아와인이라고 불리는 과일향이 풍부한 화이트와인(출처=게티이미지뱅크)

복숭아와인

시대가 흘러 더 이상 와인은 서양의 전유물이라고 할 수 없다. 무역열풍에 따라 전 세계로 펼쳐나가며 다양한 인종과 지역의 사람들이 와인을 즐기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자국의 정서를 담은 지역만의 와인을 만들기도 한다. 최근 국내에서 만들어진 복숭아와인은 화이트와인의 느낌을 담은 한국 고유의 와인이라고 할 수 있다. 어떤 음식과 어울리는 음식을 곁들이는 것을 ‘마리아주’라고 표현하는데, 복숭아와인은 화이트와인과 성향이 비슷하기 때문에 생선, 샐러드, 닭요리 같은 요리들과 마리아주하는 것이 좋다.

[팸타임스=김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