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빨래잘하기] 통돌이·드럼세탁기 묵은때 빼는 방법 제대로 알자… 빨래 냄새 없애는 방법까지
하우영 기자
수정일 2020-01-12 05:00
등록일 2020-01-12 05:00
▲(출처=픽사베이)

가전제품 1순위인 세탁기는 우리의 위생과 청결을 책임지고 있다. 반면 옷을 세탁하는 경우는 있어도 세탁기의 위생 여부까지 생각하는 것은 안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1년 이상 세탁기를 사용할 경우 세제 찌꺼기를 비롯한 오염물이 세탁기 안쪽을 더럽게 만든다. 그러므로 겉모습만 보면 그냥 평범한 세탁기로 보여도 오래된 세탁기를 분해할 경우 부품 사이에 낀 오염물질이 발견된다. 이런 상태에서 세탁을 할 경우 빨래에 이상한 냄새가 배고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다.

세탁기를 청소하는 시기

우선 세탁기를 구입하고 나서 1년 정도 경과했을 때 한 번 정도 청소해야 한다. 또 세탁기를 둔 위치가 습도가 높다면 청소를 하는게 좋다. 세탁기를 꾸준히 청소하면 피부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옷을 제대로 세탁했는데도 퀘퀘하고 이상한 냄새가 나거나 얼룩이 지는 경우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빨래가 진행중일 때 이물질이 물에서 나올 경우 세탁기를 청소해야 할 시기가 왔다는 것이다. 만약 집안에 노인과 같은 면역성이 약한 사람이 있다면 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탁기에 이물질이 생기면 곰팡이와 대장균, 박테리아 등이 서식하기 때문이다.

세탁기청소 하는 법

통돌이 세탁기와 드럼세탁기는 청소하는 법이 다르다. 최근 인터넷을 통해 통돌이와 드럼 세탁기 청소 노하우를 소개한 바 있다. 통돌이세탁기를 청소하기 전에 먼저 물에 베이킹소다와 과탄산소다, 소금을 넣어 세척제를 만든다. 이후 세탁조에 온수를 끝까지 채워넣고 미리 만들어 놓은 세척제를 물에 녹인다. 세탁모드로 15분 동안 돌리고 약 1시간 정도 기다리면 헹굼과 탈수를 해서 때를 없앨 수 있다. 드럼세탁기 같은 경우 세탁기 고무패킹과 세탁조, 거름망 세 가지로 분류된다. 고무패킹 같은 경우 베이킹소다를 묻힌 칫솔로 청소하면 깨끗해진다. 세탁조 청소는 삶음 모드를 켜서 세탁기를 돌린다. 마지막으로 거름망은 드럼세탁기 하단의 뚜껑을 열고 돌려서 뺀 다음 칫솔질로 이물질을 제거한 다음 물로 세척하면 된다.

빨래 잘 말려야 냄새 없어져

세탁기를 청소해도 빨래하는 법을 잘 모르면 빨래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특히 빨래를 말릴 때 실수할 경우 냄새가 날 수 있다. 흔히 건조대의 간격이 좁아서 빨래를 빽빽하게 널어서 말린다. 하지만 축축한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면 제대로 마르는 데 시간이 걸리며 냄새도 심해진다. 따라서 빨래를 널 때는 넒은 간격을 두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빨래 사이사이에나 그 밑에 신문지를 끼울 경우 신문지가 제습작용을 해서 냄새가 나지 않게 된다. 빨래는 직사광선에 바짝 말려야 세균을 없앨 수 있으며 냄새가 나지 않고 보송보송하게 말릴 수 있다. 빨래가 끝나면 건조기를 이용해서 바짝 말려주는 것도 추천한다.

하우영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