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자동차유지tip' 일상생활에서 활용가능한 팁…소모품을 관리해야 하는 까닭은?
은유화 기자
수정일 2020-01-06 05:10
등록일 2020-01-06 05:10
▲(출처=픽사베이)

한 가구가 2~3대의 차를 보유하는 것이 흔해지고 나홀로 가구가 증가하면서 자동차 구매율도 늘어나고 있다. 누적 차량 등록 대수가 지난해 12월 말 기준 2320만 대를 기록했다. 등록된 자동차 가운데 영업용인 아닌 일반 개인용 승용차는 약 80%인 1867만여 대에 이른다. 그만큼 우리에게 차는 이미 생활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자동차를 직접 운행하는 만큼 안전운전을 위한 차량 관리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특히 새로 중고차를 구입했거나 보유한 차량을 팔 예정이라면 더욱 더 세심한 관리가 필수다. 요즘에는 다양한 앱을 통해 '내차시세조회' 뿐만아니라 '차량관리에' 도움되는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자동차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시간이나 돈 뿐만 아니라 전문적인 기술이나 지식이 필요하다. 그런데 간단한 정보만 알고 있어도 일상생활에서 자동차를 관리 및 유지가 가능하다.

'자동차의 혈액' 엔진오일 점검 어렵지 않아!

자동차를 움직이는 엔진의 관리는 '엔진오일'의 관리가 필수다. 엔진오일을 적절한 시기에 교환하지 않으면 금속으로된 부품들 간의 마찰과 부식으로 엔진고장을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엔진오일은 운행거리가 5천km~1만km 사이거나 운행기간 3~6개월 사이에 새로운 오일로 교환해야 한다. 하지만 엔진오일의 교체시기는 운전습관, 시내 및 고속도로 등의 주행환경, 차종 등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특히 가혹주행이 많은 편이라면 교환주기가 빨라진다. '가혹주행'은 단거리 반복 주행, 공기에 오염물지리 많은 지역 운행, 공회전을 오래하는 경우, 기온이 높은 시내에서 주행, 날씨가 추울때 바로 운행하는 등 자동차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운행습관을 말한다. 그렇기 때문에 가혹주행을 많이 하고 있다면 평상시보다 일찍 엔진오일을 교환하는 것이 좋다.

와이퍼부터 점화케이블 등 자동차 소모품 관리는 필수

자동차는 보통 3만 개 정도의 부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러가지 부품으로 제작된 만큼 여러 소모품 관리가 필요하다. 대표적으로 엔진오일을 비롯한 여러가지 오일류들은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한다. 자동변속기 오일의 교체주기는 일반적으로 운행거리 10만km이고 브레이크 오일의 교체주기는 주행거리 2만km 이상이거나 2년 이상이라면 점검해야 한다. 냉각수는 주행거리가 4만km를 넘었을 때나 2년에 한번씩 바꿔주는 것이 좋다. 점화플러그·점화케이블은 문제가 생기면 출력이 저하되고 엔진 성능 저하를 일으킨다. 이에 따라 2만km 마다 점검하거나 4만km에는 교환하는 것이 좋다. 에어필터는 엔진에 들어오는 공기에 들어있는 다양한 불순물을 걸러내는 역할을 하는 소모품이다. 최근에 환경오염으로 인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증가했기 때문에 에어필터 등의 필터류도 정기적으로 교환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밖에도 브레이크 패드나 와이퍼 등의 소모품도 주기적으로 점검이나 교체가 필요하다.

은유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