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집안일tip] 통돌이, 드럼 세탁기 청소하는 방법 베이킹소다가 해답… 빨래 너는 노하우는?
유민아 기자
수정일 2020-01-04 05:07
등록일 2020-01-04 05:07
▲(출처=픽사베이)

세탁기는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으며 집안 위생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청결한 옷을 만들어내는 경우는 있어도 세탁기의 청결 여부 생각은 안하곤 한다. 세탁기를 오랫동안 쓸 경우 세탁기에서 나온 오염물들이 세탁기 안쪽을 더럽게 만든다. 겉모습만 봤을때는 아무렇지도 않게 보이지만 분해해서 내부를 자세히 볼 경우 부품들이 지저분해진 것을 볼 수 있다. 세탁기를 방치하고 그냥 둘 경우 세탁이 제대로 되지 않고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다.

세탁기를 청소하는 시기

보통 세탁기를 사고 나서 1년이 흘렀을 시기에 한 번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세탁기가 있는 장소가 습도가 높다면 한 번 청소해야 한다. 주기적으로 청소할 경우 아토피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만약 세탁을 하고나서도 퀘퀘한 느낌이 들거나 이물질이 묻는 경우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또 세탁기로 빨래를 할 때 이물질이 물에서 나올 경우 반드시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만약 집안에 어린이와 같은 면역력이 중요한 사람이 있다면 청소를 더 주기적으로 해야한다. 세탁기에 이물질이 생기면 여러가지 세균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통돌이·드럼세탁기 청소하기

세탁기는 종류에 따라 청소하는 법이 달라진다. 한 생활정보 프로그램은 통돌이 세탁기와 드럼 세탁기 청소하는 법을 소개했다. 통돌이 세탁기 같은 경우 물에 베이킹소다와 과탄산소다, 소금을 넣어 세척제를 만든다. 이후 세탁조에 온수를 끝까지 채워넣고 미리 만들어 놓은 세척제를 물에 녹인다. 그 상태로 15분 동안 세탁기를 돌리고 한 시간 동안 때를 모두 불리면 행굼모드를 통해서 때를 없애야 한다. 드럼세탁기 청소는 거름망과 고무패킹, 세탁조 총 3개를 청소해야 한다. 고무패킹 같은 경우 베이킹소다를 묻힌 칫솔로 닦으면 깔끔해진다. 세탁조 청소는 삶음 모드를 켠 다음 돌려주면 된다. 거름망은 하단의 뚜껑을 연 다음 돌려서 빼주고 칫솔로 닦아준 다음 흐르는 물에 세척해주면 끝난다.

뽀송뽀송한 빨래 만들기

세탁기를 청소해도 빨레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빨래에서 악취가 난다. 그 중에서도 말릴 때 실수를 하는 경우가 많다. 빨래건조대는 좁기 때문에 건조대 한 칸 한 칸 빨래를 빼곡하게 말린다. 하지만 빨래의 간격이 좁으면 마르는 시간이 오래 들고 빨래에서 냄새가 난다. 따라서 빨래를 널 때는 세탁물 사이의 간격을 넓게 둬야한다. 또 빨래를 널었을 때 그 사이 혹은 건조대 아래 신문지를 끼워두면 빨래 주변의 습기를 흡수해서 빨래에서 나는 냄새 예방이 가능하다. 빨래를 널 때는 직사광선을 이용해야 항균 효과를 볼 수 있으며 냄새가 나지 않는다. 빨래를 끝내고 나서 건조기에서 바짝 말려도 된다.

유민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