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안다르, 상쾌한 여름을 위한 '에어쿨링 레깅스' 선보여
등록일 : 2018-05-28 17:02 | 최종 승인 : 2018-05-28 17:02
이건영

[F.E TIMES(F.E 타임스)=이건영 기자] 흡습 속건 탈취의 테크널러지를 담은 냉감 소재

땀과 수분의 빠른 흡습과 속건, 땀 냄새를 억제하는 폴리진의 방취 가공

30도 이상의 기온에서는 특별한 움직임이 없더라도 땀이 흐르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여성들은 땀으로 인한 습한 착용감의 지속과 냄새로 불편을 겪는다. 여기에 땀으로 인한 냄새는 여성들을 더욱 소극적으로 만든다.

이에 여성 액티브웨어 브랜드 안다르(대표 신애련)가 여성들의 상쾌한 여름을 위한 '에어쿨링 레깅스'를 선보인다. 에어쿨링 레깅스에 대해 안다르 신애련 대표는 "한국은 여름 기온이 높고 습해서 여성들이 더욱 불편을 느끼고 있다"며, "이에 대해 공감을 느끼고 땀에 대한 이슈를 고민하게 되었고 원단 개발과 함께 직조 방법까지 연구하여 에어쿨링 레깅스를 선보이게 되었다"고 전했다.

여성 오너 기업인 안다르는 여름 시즌 많은 여성들이 불편을 느껴온 땀과 냄새에 대한 원인을 에어쿨링 원단의 테크널러지를 통해 해답을 찾아냈다고 한다. 안다르의 에어쿨링 원단은 땀과 수분이 코튼 소재보다 10배 빨리 말라 보송해지는 '흡습' 테크널러지 그리고, 빠른 건조가 가능한 '속건' 테크널러지를 준비해 언제나 보송한 쾌적함과 변함없는 상쾌함을 유지한다.

제품은 땀을 흘려도 불쾌하지 않은 에어쿨링 소재에다가 스웨덴의 친환경 향균 방취 가공의 '폴리진 코팅'으로 냄새를 막는 삼중 효과를 잡았다. 특히 에어쿨링 소재는 더운 날씨에도 상쾌한 냉감소재로 입었을 때 체온보다 낮은 착용감으로 불쾌함을 더욱 줄여준다.

안다르 에어쿨링 레깅스는 원단의 테크널러지와 함께 혁신적인 직조 방법으로 여성들의 어떠한 여름 활동시에도 뛰어난 신축성과 내구성을 극대화하는 벤틸레이션 기능이 적용되었다. 특수한 이중직 소재로 각각의 패널마다 차별화된 벤틸레이션 기능을 가져 걸을 때마다 공기가 순환되어 더욱 가벼운 활동성을 선사한다.

상쾌한 착용감을 유지하게 해주는 것뿐만 아니라 안다르의 시그니처 패턴인 Y존 라인의 입체패턴 무봉제 방식으로 여성들이 레깅스를 입었을 때 느낄 수 있는 부담스러운 시선에 대한 고민까지도 해결하였다. 더불어 엉덩이 쪽의 시걸 라인으로 힙업 효과와 함께 골반의 볼륨을 더욱 업그레이드 해주며 골반 다트라인의 입체패턴으로 들뜸 없는 라인을 완성해준다.

한편 안다르의 에어쿨링 레깅스는 안다르 자사몰을 포함해 전국 롯데백화점과 신세계 백화점 주요 매장에서 10가지 컬러를 2만원 중반대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팸타임스=이건영 기자]

[F.E TIMES(F.E 타임스)=이건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