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팸이슈
타란툴라, 초보자들을 위한 선택 가이드
등록일 : 2018-05-17 10:17 | 최종 승인 : 2018-05-17 10:17
심현영
▲컬리헤어 타란툴라(출처=셔터스톡)

[F.E TIMES(F.E 타임스)=심현영 기자] 거미는 질색하는 사람이 많지만 일부 애호가 사이에서는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이다. 특히 인기종인 타란툴라는 이국적인 외형을 지녔으며, 비교적 쉽게 구입 가능하다.

거미를 처음 기른다면 타란툴라 관리 방법을 사전 숙지해야 한다. 알아야 할 내용에는 타란툴라의 독성 정도와 서식지 등도 포함된다.

먼저 자신이 살고 있는 거주지에서 타란툴라를 기르는 일이 합법인지 알아야 한다. 특정 장소 및 지역에서는 타란툴라를 기르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타란툴라는 멸종 위기 종으로 분류됐으며, 독성이 있어 위험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타란툴라 독성 반응은 개인차가 있다. 일부 사람들의 경우, 낮은 수준의 독성에도 치명적인 증상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타란툴라는 보는 재미가 쏠쏠한 매력있는 반려동물이다. 초보자가 기르기에도 적합한 타란툴라 종류를 살펴보자.

컬리헤어 타란툴라

컬리헤어타란툴라는 어두운 갈색 및 검정색 뻣뻣한 털로 덮여 있다. 통통한 몸통을 가졌으며 황금빛 윤이 난다. 컬리헤어타란툴라는 최근 몇 년 새 반려동물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 온도에 쉽게 적응하는 특성 때문이다. 또, 판매용 벌레와 귀뚜라미를 포함해 시중에서 판매되는 사료를 먹을 수 있어 관리가 용이하다.

야생 컬리헤어타란툴라는 육생종이기 때문에 땅에 굴을 파고 들어가기도 한다. 또한 이 생명체는 늑대 거미처럼 관리가 편한 반려동물이다. 초보자들이 까다로운 관리를 요하는 거미를 기르기 앞서 경험을 쌓기에도 적합하다.

반려동물 전문매체 펫헬프풀에 따르면, 연약하고 민감한 컬리헤어타란툴라를 자주 만지는 것은 좋지 않다. 거미류는 근육이 없기 때문에 쉽게 상처 입을 수 있다.

칠리언로즈타란툴라

칠리언로즈타란툴라도 구매가 쉬운 거미종이다. 야행성이며, 야생의 경우 주로 굴속에 서식한다.

먹이로는 주로 귀뚜라미를 먹지만 아무거나 잘 먹는 잡식성이다. 특히 성격이 유순하고 관리 필요성이 적어 초보자가 기르기 용이하다. 또, 작은 케이지에서 길러도 무방하다.

칠리언로즈타란툴라의 케이지를 청소하거나 이동 시에는 눈을 보호할 수 있는 장비를 착용해야 한다. NBC 뉴스는 칠리언로즈타란툴라를 기르던 한 남성이 이 동물로 인해 눈을 다쳐 몇 주간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 충혈돼 빛에 민감한 상태로 지내야 했다고 보도했다. 검사 결과, 이 남성의 눈에서 칠리언로즈타란툴라의 털이 발견됐다.

▲칠리언 로즈 타란툴라(출처=셔터스톡)

멕시칸레드렉타란툴라

멕시칸레드렉타란툴라는 인기 있는 타란툴라 종으로, 초보자가 기르기 적당하다.

이 동물은 어두운 색 몸체를 지녔으며, 다리의 두 번째 관절은 다양한 색을 띤다. 매장에서 구입하는 유형에 따라 다르지만 주로 빨간색이나 오렌지색이다.

멕시칸레드렉타란툴라도 성격이 온순하고 관리가 쉬우며 작은 용량의 케이지에서 사육이 가능하다.

느리게 움직이며 유순한 성격의 멕시칸레드렉타란툴라는 따뜻하고 건조한 환경을 좋아하지만 온도 변화에 내성이 있다. 또, 환경이 변해도 쉽게 적응할 수 있다.

▲멕시칸 레드렉 타란툴라(출처=셔터스톡)

[팸타임스=심현영 기자]

[F.E TIMES(F.E 타임스)=심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