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
무심코 부딪히는 머리충격, 목디스크 가능성 높아져
등록일 : 2018-05-17 09:43 | 최종 승인 : 2018-05-17 09:43
박태호

[FAM TIMES(팸타임스)=박태호 기자] 버스에서 내릴 때, 혹은 천정이 낮은 화장실 문턱을 넘어가거나 계단을 내려갈 때 부주의 하여 천정에 머리를 부딪히는 경우가 발생한다. 머리나 이마가 아픈 것 보다 남들이 봤을까 창피해하거나 부끄러운 마음에 장소를 급히 옮길 때도 있다.

천정에 머리를 부딪히는 안전사고는 대부분의 사람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목관절에 충격을 주고 손상을 입혀 장기적으로 목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목디스크는 경추 부위의 관절을 감싼 추간판이 외부의 충격으로 일부가 빠져 나오거나 터져 내부의 물질이 조직 밖으로 빠져 나온 증상을 말한다. 갑작스러운 목 통증은 추간판이 터진 경우가 많아 환자에게 참기 힘든 통증을 전달하며, 목 관절을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된다. 하지만 대부분 병원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으며 목디스크의 상태를 꾸준히 관리해 나감으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으며 수술 없이도 완치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사용으로 목 관절의 변형과 함께 목디스크 증상을 진단받는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고개를 한쪽으로 돌리거나 오랜 시간 숙인 상태를 유지하면 경추를 감싼 추간판 물질도 한쪽으로만 압력을 받게 되어 디스크가 탈출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거북목증후군 및 다른 관절통증질환과 동반되는 목디스크는 그만큼 치료가 어려워지고 회복기간도 길어진다.

양주시 덕정 아산척척정형외과 이종하 원장은 "일상생활에서 머리를 부딛히는 크고 작은 안전사고가 관절염이나 목디스크와 같은 통증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평소 큰 사고나 충격을 받은 경험이 없는 환자도 경추에 부담되는 지속적인 피로감이 누적되어 디스크가 탈출하는 등 뒤늦게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디스크관절 질환은 병원의 진단과 치료계획에 따라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재활운동 등 적절한 치료를 병행하여 완치의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한다.

목디스크 등의 디스크 질환은 발생 가능성을 예방하는 일 만큼 적절한 치료를 통해 빠른 회복이 중요하다. 척추 사이의 완충재 역할인 추간판 물질은 안정을 취하는 것으로 원래의 위치로 복구되는데 외부의 지나친 간섭이 완치를 방해할 수 있다.

병원을 통한 디스크 질환 치료는 환자가 부담하는 통증을 줄이고 염증 등의 이상을 치료하는 것으로 추간판의 원만한 회복을 유도한다. 온열치료, 도수치료 및 스트레칭 요법 등은 전문 관리사를 지도에 따라 계획적으로 진행하며 환자의 회복 능력을 더욱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대부분의 척추관절 질환은 척추 주변의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을 통해 디스크 질환 등 다양한 통증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팸타임스=박태호 기자]

[FAM TIMES(팸타임스)=박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