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가을에 나는 천연보약…알고보니 많은 단감의 효능 "칼로리 낮고 포만감까지"
유희선 기자
수정일 2019-11-13 17:18
등록일 2019-11-13 17:18
▲(출처=픽사베이)

감기와 같은 잔병치레가 기타 계절들에 비해 더 많은 경우가 종종 보인다.

환절기는 일교차, 건조한 날씨 등으로 인해 면역력이 약화될 수 있다.

그렇기에 건강 및 체력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제철음식을 찾아 먹음으로써 건강 관리에 힘 쓰는 것도 꽤 알맞은 방법이다.

환절기인 가을 제철인 과일이 있다.

바로 단감이 있다.

가을에 먹는 단감은 달달한 맛과 풍부한 영양소를 얻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단감은 가을에 나는 천연보약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그만큼 다양한 영양성분을 함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가장 먼저, 단감은 비타민C와 함께 비타민A, 베타카로틴 등의 영양성분이 있어 면역력 상승, 만성피로 회복, 눈 건강 등의 효과가 있다.

뿐만 아니라 단감의 성분 중 타닌 성분이 있는데 이 성분은 알코올의 농도가 상승하는 것을 막고 흡수를 더디게 해 숙취해소에 좋은 음식이다.

식이섬유 역시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단감이 함유하고 있는 펙틴성분은 중성지방 및 콜레스테롤이 배출되도록 한다.

단감은 스코폴린틴 성분 역시 가지고 있는데, 스코폴린틴 성분은 혈관벽이 튼튼해지도록 하고 고혈압, 동맥경화를 비롯한 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음식이다.단감의 칼로리는 100g 당 44 칼로리다.

낮은 편의 칼로리를 가지고 있다.

이외에도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식사하기 전 적당량 섭취해 식사량을 조절할 수 있다.

단감을 온도가 높은 곳에 놔두면 과육이 여려질 수 있다.

그 이유로 밀봉한 후 시원하고 햇빛없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단감에는 탄닌성분이 있어 많은 양을 먹을 땐 수분흡수가 되므로 장운동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변비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당한 양만 섭취해야 한다.

변비를 가지고 있다면 단감의 가운데에 위치한 흰 부분을 제거한 후 먹는 것이 좋다.

그 뿐만 아니라 많은 양 먹을 경우 위산분비를 유도해 속 쓰림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유희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