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간암 발생 위험 줄이는 '간에 좋은 음식'…"오트밀은 다이어트 및 지방간 개선 도와"
최혁진 기자
수정일 2019-11-12 10:00
등록일 2019-11-12 10:00
▲(출처=픽사베이)

여러가지 물질의 대사과정을 담당하는 '간'은 우리 몸에 들어온 영양소를 저장한 뒤 신체에 필요한 영양소로 가공해 온 몸에 공급하고 체내에 쌓인 독소를 해독하는 역할을 한다.

만약, 이러한 간이 약해졌을 경우 ▲식욕부진 ▲황달 ▲잇몸 출혈과 코피 ▲ 피로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떄문에 간의 기능이 떨어져 발생되는 간 질환은 조기 발견보다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다.

간 질환을 예방하는 방법에는 평소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독소 제거를 돕는 간에 좋은 음식을 확실하게 살펴보자.우리게에 자칫 생소할 수 있는 '밀크씨슬'은 서양의 엉겅퀴과 식물로 유럽에서 2,000년 전부터 간 건강을 위해 섭취해왔다.

실제, 밀크씨슬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간 건강에 관한 기능성을 인정받은 음식이다.

밀크씨슬이 간 기능 강화에 월등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밀크씨슬의 중요 성분인 '실리마린' 때문이다.

밀크씨슬의 씨앗 속에 있는 실리마린 성분은 강력한 항산화 및 항섬유화 효과가 있으며, 활성산소로부터 간 세포를 보호하는 작용을 하며 유해 물질이 간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막는다.

이 외에도 밀크씨슬은 체내 호르몬의 균형을 유지하고 염증 발생을 막아줘 간의 건강을 유지시키고 알코올성 간 질환 및 약물로 인한 간 질환을 치료하는데 효과적이다.

이에 따라 밀크씨슬은 ▲피로회복 ▲면역력 증진 ▲호르몬 공습 조절 ▲해독작용 등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혈관 청소부'라고 알려진 레드비트는 간 정화작용을 도와준다.

때문에 알코올 등으로 인해 망가진 간을 빠르게 회복시키고 간암 예방에 탁월한 효능을 보인다.

특히, 비트 속에 있는 베타인 성분으로 인해 간의 세포를 재생시키고 지방을 억제시켜 지방간의 위험을 막아준다.

뿐만 아니라, 해독 효소의 수준을 증가시키는 효과까지 있다.

아울러, 혈관이 좁아지고 딱딱하게 굳는 것을 예방하는 살리실릭산이 풍부해 혈전을 예방하고 혈액을 깨끗이 해주는 효과가 있으며, 풍부한 철분을 가져 빈혈 증상을 경험하고 있는 사람에게도 자주 추천된다.

최혁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