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이석증 의심될 경우 방치하지 않아야 만성으로 발전 안해
하우영 기자
수정일 2019-11-11 17:09
등록일 2019-11-11 17:09
▲(출처=ⓒGettyImagesBank)

 

요즘 이석증 증상이 있어 두통이 잦은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귀에서 돌이 있는듯한 이석증이 발생하면 머리가 어질어질한 고통 때문에 힘들어진다.

이석증이 발생하면 멀미가 생기거나 구토를 하게 되지만 귀가 아픈것 같은 귀 질환과 비슷한 증상은 생기지 않으니 혼동하지 말아야 한다.

따라서 어지러움이 심하다면 스스로 판단하지 말고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귀는 민감하기 때문에 치료를 받을 때 잘 받아야 후유증이 덜하다.이석증이 생기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노화나 칼슘대사 장애, 골다공증과 바이러스가 생겨 칼슘의 결정인 이석이 나와서 세빈고리관으로 가면 어지럼증이 발생한다.

또한 스트레스와 과로 때문에 컨디션이 떨어지면 이석증 및 어지럼증의 원인이 된다.

전에 중이염을 비롯해 메니에르병같은 귀 질환을 앓은 적이 있으면 이석증에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몸 속의 노폐물을 배출해 주는 국화차를 마시면 머리를 맑게 만들어준다.

또한 이석증때문에 생긴 어지럼증을 없앨 수 있다.

한편 구기자 같은 경우 해열 효능으로 한의학에서 주목하기도 했다.

게다가 어지러움도 없애준다.

콩은 사포닌이 함유돼 있어 면역력을 키울 수 있으며 이석증도 가라앉혀준다.

하지만 이석증을 없애려고 콩을 섭취한다면 주기적으로 먹어야 하고 숙성한 콩은 더 도움이 된다.

매실같은 경우 피토케미컬이 풍부해 이것이 이석증 개선에 도움을 준다.

하우영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