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치주질환으로 치아 상실됐어요" 임플란트 및 틀니, 합리적으로 선택하려면?
조현우 기자
수정일 2019-11-11 17:08
등록일 2019-11-11 17:08
▲(출처=픽사베이)

틀니와 임플란트는 왠지 노령층만 이용할 것 같지만 틀니나 임플란트가 필요한 사람들은 나이와 상관이 없다.

이 말은 바로 노인은 당연하고 임플란트, 틀니에 익숙치않는 2030대 젊은 환자들도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임플란트는 많은 치과치료 중에서도 치료법 중에서도 비싼 편에 드는데 상실된 치아를 대체하는 일종의 치과 치료방법이라고 볼 수 있다.

이는 치아 질환 등으로 없어진 치아가 있는 사람에게 미용기능은 당연하며 다른 효과도 보여주는 것을 일컫는다.

흔히 치과치료로 잃어버린 이 자리를 채우는 것으로 보통 임플란티와 틀니를 언급하는데, 가격이 가장 다른 점이라고 볼 수 있다.

도대체 어떤 차이점이 있길래 가격 차이가 나는 것일까? 이에따라 임틀란트와 틀니의 장단점이 뭔지 읽어보고 자신에게 알맞는 방법을 고르자.틀니는 한가지 종류만 있는 것이 아닌데 먼저 이가 조금이라도 남아있을 때 할 수 있는 부분틀니 부터 해서 또 치아가 아예 없을 때는 완전틀니, 아니면 특수틀니로 임플란트를 2~6개 심어서 틀니를 고정할 수 있게끔 장치를 사용하는 임플란트 틀니 등이 있다.

다만 틀니가 아무리 고가이고 잘 만든 것이라 해도 보통 한 두달 지나면서 익숙하게 사용 가능해서 개인에게 알맞는 틀니를 만들려면 최대 4달이나 걸릴 수 있다.

틀니의 장점은 가격이 싸고 비교적 치료기간도 짧으나 틀니가 입안에서 완전히 고정되지는 못하고 움직일 수 밖에 없고,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입안도 상해서 불편한 느낌이 들고 발음이나 얼굴 모양도 어색해진다는 단점이 있다.임플란트 시술을 하려는 사람은 여러가지 증상이 있어 치료를 받는데, 인접한 자연 치아를 보호하기 위해 발치를 거부하는 경우, 아니면 환자가 아예 틀니 끼기가 싫을 때, 원래 틀니 쓰던 사람이라면 그 불현함 때문에 고정식 보철물을 사용하고 싶을 때, 등이 있다.

그러나 임플란트도 장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먼저, 임플란트를 받은 주변의 뼈가 서서히 흡수되면서 잇몸 염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입 속을 청결하게 하고 보철물을 잘 관리해야 한다.

조현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