팸이슈
선우은숙 이혼 "재벌 루머, 아이들에게 부끄러웠다" 이영하 나이? 아들-며느리 눈길
김범현 기자
수정일 2019-11-07 23:05
등록일 2019-11-07 07:50
▲(사진=ⓒ최선정인스타그램)

최근 '동치미'에 출연한 배우 선우은숙이 화제다.

 

선우은숙은 올해 나이 61세로 1981년 9살 연상 이영하와 결혼했으나 2007년 이혼 소식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은숙은 "가사도우미가 '아무래도 알아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보여준 것이 남편의 속옷이었다. 팬티와 런닝에 립스틱 자국이 묻어 있었다"며 이영하와 결혼 당시를 회상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사실 속옷에 립스틱 자국이 묻어 있는 게 이해가 되진 않았다. 하지만 남편이 영화배우지 않나. 영화 촬영하다 묻었을 거라 이해하고 남편에게 이유를 묻지 않았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선우은숙은 이혼 후 대기업 재벌가와 10년 넘게 재혼설에 휘말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선우은숙은 "그 재벌이 나한테 골프장까지 선물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시간이 지나면서 우울증이 왔다. 2년 반 동안 정말 집 밖으로 나오지를 못했다.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을 보는 게 제일 부끄러웠다. 난 그렇게 살지 않았는데. 10여 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물어보는 사람이 있었다. 제발 여러 가지 쓸데없는 소문 좀 믿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선우은숙 아들 배우 박상원은 '미스 춘향 선발대회' 출신 배우 최선정과 결혼, 지난 10월 딸 출산 소식을 전했다.

키워드
선우은숙
선우은숙나이
선우은숙이혼
김범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