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안준영 PD, 아이즈원‧엑스원 투표 조작 혐의 인정…이해인 "이미 정해져 있었다"
유노아 기자
수정일 2019-11-07 04:28
등록일 2019-11-07 04:28
(출처=SBS 방송 캡처)

안준영 PD가 투표 조작을 일부 인정했다.

지난 6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안준영 PD는 '프로듀스' 시리즈 중 3번째, 4번째 시즌인 '프로듀스 48'과 '프로듀스X101'의 조작을 인정했다.

그룹 엑스원과 아이즈원이 투표 조작으로 탄생한 것.

그러나 안준영 PD는 프로듀스 1, 2의 개입에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특히 안준영 PD는 지난 하반기부터 연예 기획사들을 상대로 40차례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한 번에 수백만 원씩 전체 접대 액수가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Mnet '아이돌학교'와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의혹에 대해 집중보도 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 출연한 이해인은 "칭찬을 받았는데도 떨어졌다. 저한테 미안하다고 하셨다. 이렇게 이미 정해져 있었다고"라고 말했다.

 

유노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