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아내의 맛' 함소원, 남편 진화에 "정말 왜 그러냐" 분노…무슨 일??
유노아 기자
수정일 2019-11-06 05:17
등록일 2019-11-06 05:17
(출처=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에 분노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시어머니와 합가를 두고 갈등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진화의 어머니는 함소원 진화 부부와의 합가를 제안했다.

걱정하는 함소원의 모습을 본 진화는 "엄마는 언어가 안 통해서 오래 못 있는다. 길어봐야 1~2년이다"라고 말하며 아내를 위로했다.

이에 함소원은 "농담이 아니다. 지금 심각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진화는 "어머니를 잘 모시지 못할까봐 그런 거 아니냐"라고 눈치 없는 말을 전했다.

결국 함소원은 "정말 왜 그러냐"며 남편 진화에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노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