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사람이 좋다' 이재은, "인생 최악의 괴로움 맛보게 해준 작품" 당시 무슨 얘기 들었길래?
유노아 기자
수정일 2019-11-05 21:40
등록일 2019-11-05 21:40
(출처=MBC '사람이 좋다' 제공)

배우 이재은이 영화 '노랑머리' 출연 당시를 회상했다.

오늘(5일) 방송된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재은이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이재은은 자신이 과거 출연했던 영화 '노랑머리'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애증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나를 힘들게 한 작품이자 내 인생의 최악의 괴로움을 맛보게 해준 작품"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고마운 작품인지 몰랐다. 커서 지금 많은 것을 느꼈다"라고 전했다.

또 이재은은 "당시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 심지어 창녀로 보는 사람이 많았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울러 "나를 술안주 삼아 이야기하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MBC 시사 교양프로그램 '사람이 좋다'는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사람들의 인생 스토리, 유명인들의 비결과 숨겨진 이야기, 자신만의 소중한 가치를 지켜가는 별난 인생들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노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