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프로듀스X 101' 안준영 pd, 영장실질심사 후 유치장 이송…구속여부는 언제?
유노아 기자
수정일 2019-11-05 16:06
등록일 2019-11-05 16:06
(출처=MBC 방송 캡처)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연출자였던 안준영 PD가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인근 유치장으로 이송됐다.

안준영 PD는 오늘(5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진행하는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아울러 '프로듀스X101'의 제작진 등 3명도 함께 영장심사를 받은 것.

안준영 PD 등 제작진은 '프로듀스X101' 유료 문자 투표 숫자를 조작하고, 순위를 바꿔 데뷔 멤버를 바꿔치기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프로듀스' 시리즈는 시청자들의 투표로만 데뷔 멤버를 결정한다는 콘셉트로 방송을 진행했던 만큼 안준영 PD와 제작진의 행동은 사기와 업무방해에 해당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날 CJ ENM 측은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유노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