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모델 혜박에 '한혜진도 대박이라 인정'한 사연은? 올해 나이 35세, 남편과 첫만남은?
이혜중 기자
수정일 2019-11-05 22:05
등록일 2019-11-05 06:57
아내의 맛 혜박, SNS에 첫째 딸 리아양 돌잔치 사진 공개
▲(사진출처=ⓒ혜박 인스타그램)

모델 혜박이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모델 혜박은 자신의 SNS에 딸 리아 양의 돌잔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세 사람은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어 '리아는 돌잡이로 테니스공을 잡았어요 사실 마이크를 살짝 잡으려고 했는데, 리아아빠가 안된다고 소리치는 바람에 리아는 놀라서 울음이 터지고 말았어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모델 혜박은 이어 '눈물이 맺힌 체 잡은 돌잡이는 아빠가 바라는 대로 테니스공 엄마도 은근 테니스공을 잡기를 바랬지만 그치만 엄마아빠는 우리 리아가 어떤 직업을 선택하더라도 리아가 행복하고 즐긴다면 응원할거야'라고 적었다. 



혜박의 게시글에 누리꾼들은 "아빠가 소리치는 영상은 없나요?" "울음 터진 리아 모습도 보고 싶어요" "정말 어떤 직업이든 건강하게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모델 한혜진은 "대박"이라고 댓글을 적었다. 
 


혜박은 1985년생으로 올해 나이 35세다. 한국계 미국인 모델인 그는 13세에 가족과 미국으로 이민, 2004년 길거리 캐스팅이 되면서 2005년 F/W 시즌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샤넬' '루이비통' '버버리' 등의 패션쇼 런웨이에 섰다.  



혜박 남편은 세계 100위권 선수들을 담당하는 테니스코치 브라이언박이다. 두 사람은 2008년 3년 간의 열애 끝에 결혼했다. 이어 결혼한 지 10년 만인 2018년 딸을 출산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키워드
혜박
혜박나이
혜박남편
모델혜박
아내의맛혜박
이혜중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