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취준생정책] "근로자 직무 능력 높아진다!" 내일배움카드, 활용하는 법 무엇일까?
고이랑 기자
수정일 2019-11-04 17:16
등록일 2019-11-04 17:16
▲(출처=ⓒGettyImagesBank)

일자리를 구하는 상태거나 재직자가 됐어도 현재 하고 있는 업무나 자기계발의 필요성을 느끼게 된다. 따라서 실무를 배우려고 사교육의 힘을 빌리고 있다. 그러나 학원에 등록할 경우 적지 않은 금전 손실이 생긴다. 따라서 요즘에는 나라가 지원을 해주는 정책들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그 중에서도 내일배움카드는 재직자도 온라인 강의를 들을 수 있어 앞으로도 사랑받을 전망이다. 내일배움카드를 사용해 학습 가능한 과목을 알아보자.

한국어교원자격증 중요한 이유

한국어교원 뜻은 한국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외국인과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한국어를 가르쳐주는 강사다. 한국어교원을 더 살펴보면 가르치는 곳에 따라서 한국어강사와 한국어교원, 한국어교육지도사 등으로 나뉜다. 하지만 해당 직업에 종사할 경우 어떤 것을 하든 한국어교원 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임용고시는 따로 존재하지 않고 학교 선생님과 다른 직업이다. 한국어교원은 어학원부터 시작해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같은 곳에서 한국어 공부를 돕고 해외의 한국어교육기관이나 그 나라에 있는 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경우가 있다.

▲(출처=ⓒGettyImagesBank)

직업상담사자격증

직업상담사는 노인 인구 증가에 따라 자격증도 등장했다. 옛날에는 평생 다닐 수 있는 직장이 중요했다면 현재는 오래 할 수 있는 일이 중요해져서 취업난이 사회적 문제로 떠올라서다. 따라서 직업상담사가 이전보다 중요해졌다. 직업상담사는 구인 및 구직, 여러 가지 취업 상담을 하면서 적성검사를 해주고 해석도 해준다. 또 직업, 노동 시장과 연관있는 정보를 모아서 분석한 이후 구직자들에게 제공한다. 직업상담사가 되면 여성인력개발센터에 가거나 취업지원센터로 가게 된다.

관광통역안내사 하는 일은?

관광통역안내사가 하는 것은 한국여행을 온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출국할때까지 외국어로 역사를 알리고 전통 문화를 소개한다. 여행을 시작했을때부터 끝까지 외국어를 사용해서 문화를 소개하고 관광객들의 관광 일정의 최대한 도와줘야 한다. 관광할 때가 아니더라도 가끔 산업의 목적으로 통역을 하게 되는데 해외 바이어나 산업시찰단에게 외국어를 통역하고 홍보를 해서 산업을 발전시키는 것이다.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증을 따면 통역사나 국제의료관광코디네이터 등 전문가로서 역량을 확대할 기회가 생긴다.

고이랑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