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크리에이터 도티, 셀카 찍을 땐 '눈에 힘을 주고' 올해 나이 34세 수입 얼마길래 '헉'소리?
이혜중 기자
수정일 2019-11-04 21:50
등록일 2019-11-04 10:36
도티, 4일 오늘 MBC '마리텔V2'에서 펭수와 맞대결
▲(사진출처=ⓒ도티 인스타그램)

크리에이터 도티가 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에서 펭수와 맞붙는다. 



최근 크리에이터 도티는 자신의 SNS에 근황 모습을 전했다. 사진 속 그는 블리즈컨 2019에 참석한 모습. 이어 '셀카 찍다 도촬 당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너무나 귀여운 거 아닙니까" "이렇게나 잘 생기면 곤란해요" "여행 끝까지 힘내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크리에이터 도티는 34세다. 250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이자 280억 매출을 자랑하는 CEO로 '샌드박스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자신의 캐릭터를 활용해 상품을 만들어 완구나 문구 등 다양한 굿즈를 제작하고 있다.    



4일 오늘 도티는 라이징스타 초통령 펭수와 함께 넘버원 자리를 두고 대결한다. 이날 방송에서 두 크리에이터는 댄스배틀 등의 다양한 매력어필로 승부를 펼친다. 방송시간은 9시 50분이다. 



한편, 도티는 과거 tvN 예능 '문제적 남자' 출연해 수입과 관련한 질문에 "1년 반 정도 됐을 때 대기업 임원의 연봉 이상을 벌었다"고 전했다. 이어 MBC '라디오스타'에서 "회사의 연 매출이 200억원 정도 된다. 영상 한 편당 수익이 많은 건 5000만원 정도"라고 밝혔으며 KBS `해피투게더3`에서는 "제일 많은 수익은 영상 한 개가 800만 원 정도다"고 밝힌 바 있다.   
 

키워드
도티
도티나이
도티본명
도티수입
이혜중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