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가수 간미연 예비 남편 황바울 "하나가 되기 위한 과정 값지고 소중" 3살 나이차이 결혼식은?
이혜중 기자
수정일 2019-11-04 23:20
등록일 2019-11-04 08:31
간미연, 황바울 커플 오는 9일 결혼식
▲(사진출처=ⓒ황바울 인스타그램)

가수 간미연, 황바울 커플이 '언니네 쌀롱'에서 달달한 캐미를 보여 예비 부부의 예능감을 뽐냈다. 



최근 가수 간미연의 예비 신랑 황바울은 자신의 SNS에 두 사람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얼마 남지 않은 결혼식 믿기지 않지만 하나가 되기 위한 과정은 값지고 소중하다'라고 적으며 애정을 드러냈다. 



가수 간미연과 황바울은 4일 오늘 MBC '언니네 쌀롱'에 전격 출연한다. 파일럿 프로그램에서 정규 방송으로 편성된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한 두 사람은 포옹이나 스킨십을 보여 한혜연, 한예슬, 조세호 등의 원성을 샀다고. 방송시간은 4일 오후 11시 20분이다. 
 


간미연, 황바울 커플은 오는 11월 9일에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각각 38세, 35세로 3살 나이차이가 나는 연상연하 커플이다.  



간미연은 최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예비 남편(황바울)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다 만난 지 2년이 넘었을 때인데 크게 싸웠다. 헤어지냐 마냐 하는데 '교회만 가주면 뭐든 다 하겠다'라고 해 이후 일요일마다 교회를 다녔다. 그 뒤로는 내 말에 순종한다. 싸울 일이 없다"고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간미연의 남편 황바울은 SBS '비바 프리즈'와 그룹 프리즈로 데뷔했으며 '사랑은 비를 타고' 등 여러 뮤지컬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현재 EBS 1TV '모여라 딩동댕' 2대 올라로 활동 중이다.  

키워드
간미연
황바울
간미연황바울
간미연황바울나이차이
이혜중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