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대소변 받아냈다" 최수종 사고 재조명, 하희라 나이 차이? 아들-딸 훈훈 유전자 화제
김범현 기자
수정일 2019-11-04 23:15
등록일 2019-11-04 07:34
▲(사진=ⓒMBC)

4일 '동상이몽2'가 방영되며 최수종 사고가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지난 8월 '미운우리새끼' 게스트로 출연한 하희라는 "7년 전 최수종이 촬영하다 크게 사고를 당한 적 있다. 얼음 위에서 말을 타다 떨어져 머리까지 다쳤다. 잠시 기억상실까지 왔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처음엔 대소변도 받아내야 했다. 최수종이 그렇게 소리지를 정도로 아파한 것을 처음 봤다. 수술한 날 다 같이 울었다. 언제까지나 남편에게 보호받는 게 아니라 언젠가는 남편을 보호해줘야 할 때도 있겠구나 싶었다. 저 스스로 강해지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지금도 비 오는 날 아파한다. 그런 모습을 보면 마음이 아프다. 그걸 계기로 두 사람이 더 서로 의지를 많이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수종은 올해 나이 58세, 하희라 나이 51세로 두 사람은 7살 나이 차이가 난다. 

키워드
최수종
하희라
최수종나이
하희라나이
최수종하희라
하희라대만
김범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