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사
'단백질보충제', 신장결석·통풍 증상 유발할 수도…"단백질 1일 권장 섭취량 지키자!"
조호용 기자
수정일 2019-11-03 17:12
등록일 2019-11-03 17:12
▲(출처=ⓒGettyImagesBank)

지난날 단백질보충제는 운동선수의 전유물로 여겨졌었지만 최근 대중화됨에 따라 일반인들의 구매량이 늘어났다. 일명 '프로틴'으로 일컫는 단백질보충제는 근육량을 늘리려는 사람뿐 아니라, 근육이 감소되는 것을 막으려는 노인이나 균형 잡힌 몸을 가꾸는 여성들까지 여러 사람들이 많이 찾으면서 관심이 끊이질 않고 있다. 예상 외로 대다수의 사람들이 몸짱이 되기 위해 단백질보충제에 의존하고 있다. 이는 가루 혹은 음료 형태로 섭취할 수 있어 운동을 할 때에도 쉽게 영양 보충이 가능하다. 단백질보충제의 효과도 우리가 보통 섭취하는 자연식보다 몸에서 빠르게 흡수되기 때문에 운동 직후에 먹는 것이 단백질 공급을 원활히 한다. 하지만, 몸 좋은 사람들도 단백질보충제를 모르고 먹으면 되려 건강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신장에 부담 주는 '단백질보충제', 도대체 왜?

우람한 근육질 몸매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면 과연 건강에 대해서도 부러움을 받을 수 있을까. 최근들어 근육운동을 하면서 단백질보충제를 먹는 이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콩팥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얼마 없을 것이다. 단백질보충제를 과다 복용하게 되면 체내 많은 양의 질소가 쌓이면서 이를 해독하는 간과 신장에 큰 부담이 발생한다. 또한, 단백질을 하루 적정량 이상으로 먹게 되면 칼슘 소비를 증가시켜 통풍, 신장결석, 신부전증 등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단백질보충제는 딱 보충하는 것에만 그쳐야 한다. 이에 매 끼니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하게 함유된 음식을 먹는 습관이 필요하다. 아울러, 단백질보충제를 섭취하는 것보다 단백질이 많은 음식을 먹는게 더 좋다.

단백질 많은 음식, 다이어트 식단으로 안성맞춤!

남녀 모두 자신이 원하는 멋진 몸매를 갖기 위해 단백질보충제를 섭취한다. 하지만, 건강한 몸으로 근육량을 늘리고자 한다면 단백질보충제를 통하는 것보다 단백질 함유가 많은 음식으로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단백질 함유량이 높은 음식 중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이 바로 '닭가슴살'이라고 할 수 있다. 이미 닭가슴살 다이어트가 대중들에게 널리 퍼질 정도로 많은 이들이 체중 감량 식단으로 애용하고 있다. 닭가습살이 다이어트 음식으로 유명한 이유는 단백질이 많은 것에 비해 지방 함유량은 적고, 포만감까지 살려 배부른 효과를 더해주기 때문이다. 또, 단백질 많은 음식으로 '콩과 두부' 역시 많이 알고 있을 것이다. 풍부한 단백질을 자랑하는 콩과 두부는 저칼로리 음식으로 포만감이 높아 과식이나 폭식을 미리 예방해주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식물성 지방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이 식물성 지방을 통해 나쁜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낮춰줘 동맥경화 예방에도 탁월한 효과를 지닌다. 이 밖에 단백질 함유량이 많은 음식으로는 ▲우유 ▲연어 ▲계란 ▲귀리 등이 있다.

조호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