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탤런트 최정원, 남편 윤승희 직업? "아들 대화 단절은 부모님 탓이다" 지적에 왈칵
김범현 기자
수정일 2019-11-03 08:40
등록일 2019-11-03 08:40
▲(사진=ⓒMBC)

최근 '공부가 머니?'에 배우 최정원이 출연해 이목이 쏠렸다.

 

이날 최정원은 외동 아들과 대화가 단절된 모습으로 내내 아들의 눈치를 보는 등 불편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에 최정원 부부와 아들 윤희원은 기질 검사, 부모 양육 태도 검사 등을 진행했다.

 

이후 한 아동 심리 전문가는 아들에 대해 "희원이는 인정욕구가 많다. 다른 사람에게 지지 받고 긍정적인 느낌을 받고 싶어 한다. 이런 아이들일수록 약점이 있다. 마음의 상처를 받기 너무 쉬운 아이다"고 진단했다.

 

이어 "부모님이 나를 못 믿는다고 생각하는게 강하기 때문에 그 부분이 엄마와 아이가 차이나는 것 같다. 아이 입장에서 다 배려한다고 하지만 표정은 잔소리를 하고 계신다. 아이가 대화가 단절이 됐다고 하면 이 부분은 부모님 탓이다라고 보인다"는 지적에 최정원은 눈물을 참지 못했다.

 

한편 최정원은 올해 나이 49세로 지난 2001년 일반인 대기업 회사원 윤승희 씨와 결혼, 슬하에 아들 윤희원 군을 두고 있다.

 

키워드
최정원
탤런트최정원
김범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