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처음엔 밀어냈다" 김건모 장지연 피아니스트 나이? 엄마 이선미 여사 학력 '깜짝'
김범현 기자
수정일 2019-11-03 18:30
등록일 2019-11-03 07:23
▲(사진=ⓒ온라인커뮤니티)

3일 '집사부일체'에 가수 김건모가 출연하며 예비 신부 장지연 또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건모는 올해 나이 52세, 예비 신부 장지연 피아니스트는 올해 나이 39세로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가 난다. 김건모 콘서트 뒤풀이 자리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약 6개월 열애 끝에 내녀 1월 결혼식을 올린다. 장지연은 김건모 부친상 당시 그의 옆을 지키며 큰 힘이 되어줬다. 김건모 아버지 故 김성대 씨는 지난 5월 투병 끝에 사망했다.

 

최근 장지연은 매체 인터뷰에서 "처음 오빠를 봤을 때 조금은 측은한 느낌을 느껴 안아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후 2, 3번 만났을 때 '이 사람한테는 내가 없으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그 뒤 오빠가 제게 '돌아가신 아버님이 보내주신 선물'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빠 마음에 드는 술친구도 되고 싶어서 소주를 오빠한테 배웠다. 오빠가 저를 만나서 '이런 행복도 있구나'라고 얘기하는 모습을 보며 그 행복에 감사하고 있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건모는 "제 성격을 제가 잘 알기에 처음에는 밀어내려 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내 안에 들어와 있더라. 그날 바로 어머니에게 데려갔는데 두 분이 죽이 너무 잘 맞았고 그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다"고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김건모 엄마 이선미 여사는 올해 나이 76세로 이화여자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했다. 예비신부 또한 버클리 음대 출신 피아니스트로 알려지며 음악가 집안이 완성됐다.

 

앞서 장지연은 유명 작곡가 장욱조의 딸이자, 배우 장희웅의 동생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키워드
김건모나이
장지연나이
김건모
장지연
장지연피아니스트
김범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