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배우 이승신, 올해 나이 50세 '각각 이혼의 아픔 딛은 후' 남편 이종진과의 일상 눈길
이혜중 기자
수정일 2019-11-03 10:15
등록일 2019-11-03 07:09
이승신, 최근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새아버지 절친 찾아
▲(사진출처=ⓒ이승신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신이 최근 KBS1 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그의 근황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배우 이승신은 자신의 SNS에 남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승신과 그의 남편 가수 김종진은 다정하게 얼굴을 맞대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정말 잘 어울려요" "사랑스러운 부부" "행복과 건강이 가득하시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1일 배우 이승신은 KBS1 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새아버지와 어머니의 첫 만남을 회고한 그는 중학생 때 친아버지가 아닌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밖에 친아버지가 돌아가신 연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이승신은 이날 방송에서 새아버지의 후배 김용구 씨를 찾았다. 그는 새아버지의 절친인 동시에 이승신의 프로필 사진을 찍어준 이였던 것. 이후 만남이 성사된 두 사람은 생전에 부친이 즐겨 먹던 도가니탕을 먹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승신은 1969년생으로 올해 나이 50세다. 1992년 SBS 서울방송 공채 2기 탤런트로 데뷔했으며 '한강수 타령' '세 친구' '엄마의 전성시대' '가면 속의 천사' 등의 드라마에 출연한 바 있다. 



한편, 이승신과 김종진 부부는 각자 이혼의 아픔을 딛고 지난 2006년 재혼한 바 있다. 

키워드
이승신
이승신나이
이승신김종진
김종진나이
이승신남편
이승신재혼
이승신이혼
이혜중 기자
다른기사 보기
오늘의 주요 뉴스